검색어 입력폼

품사 분류 체계에서 조사와 어미의 품사 분류에 대한 이견의 근거에 대하여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10.04.07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조사와 어미를 품사로 보느냐 보지 않느냐에 따라 품사 분류 체계는 3가지로 나뉘는데, 이러한 분류 체계에 대한 근거에 대해 조사한 레포트입니다.

목차

1. 논의 과제의 국어학적 가치
2. 제 1 유형 - 분석주의
3. 제 2 유형 - 절충주의
4. 제 3 유형 - 종합주의
5. 자신의 견해
<참고문헌>

본문내용

1. 논의 과제의 국어학적 가치
현행 학교 문법에서는 9품사 체계를 따르고 있다. 이 품사 체계에 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어왔다. 하지만 무엇보다 우리말에 있어서 토의 처리문제는 초창기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가장 큰 쟁점으로 부각되어 아직까지도 해결되지 않은 채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토는 신라 설총에까지 소급될 수 있는 용어로 우리말의 체언과 용언의 뒤에 첨부되어 실사의 의미를 도와주는 문법요소를 지칭하는 말이다. 이 토를 단어로 인정해야 하느냐의 문제에서부터, 인정한다면 어디까지 인정해야 하느냐의 문제에까지 그 이론이 다양하게 전개되어 왔다. 학문의 발전이란 이러한 논의 속에서 이루어지는 것으로, 그 논의가 어떠한 형태로 어디까지 진행되고 있는지는 국어학적으로 반드시 짚고 넘어 가야 할 부분인 것이다.

2. 제 1 유형 - 분석주의
분석주의는 주시경을 중심으로 한 초기 문법가들의 입장이다. ‘아침에 바람이 불었다.’라는 문장이 몇 개의 단어로 이루어져 있느냐를 파악할 때 이 입장에서는 ‘아침, 에, 바람, 이, 불, 었다’로 조사와 어미를 모두 단어로 인정한다. 이때, ‘었다’같이 어미가 연달아 이어진 것은 한 단어로 파악을 한다.
본래 조사와 어미는 그것이 붙는 성분으로 하여금 일정한 기능을 하게 한다. 예컨대 ‘영희가 책을 읽었다.’라는 문장에서 ‘영희’에 주격 조사 ‘이/가’가 붙으면 문장 어디에 오더라도 주어로서의 역할을 한다. 또한 ‘시원한 물을 마셨다.’라는 문장에서 ‘시원하-’에 관형사형 어미 ‘-ㄴ/는’이 붙으면 해당 성분이 관형어가 되며,

참고 자료

노대규 외(1991), 국어학서설, 신원문화사
임지룡 외(2005), 학교문법과 문법교육, 박이정
최낙복(1991), 주시경 문법의 연구, 문성출판사
정기호(2001). 정렬모 말본 연구, 육일문화사
최현배((1987), 우리말본, 정음문화사
이광정(2003), 국어문법연구1 : 품사, 도서출판 역락
남기심 고영근(1998), 표준국어문법론, 탑출판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