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A

치매(알츠하이머 혈관성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4.06 | 최종수정일 2014.05.08 한글파일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치매(알츠하이머 혈관성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

목차

1. 치매
2. 뇌졸중
3. 파킨슨 병

본문내용

- 노인성 질환인 치매에는 여러 종류가 있다. 이 가운데 혈관성 치매는 중풍 때문에 발생하는데, 알츠하이머 치매 다음으로 흔한 질환이다.
알츠하이머는 퇴행성 치매의 하나이며 파킨슨, 루이소체병, 윌슨병, 픽스병 등이있다. 뇌혈관성 질환으로는 대표적으로 다발성 경색과 중추신경계 혈관염등이 포함된다.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유발하는데 가장 흔한 원인 질환으로 전체 치매 노인의 약 50% 이상을 차지한다.

1) 알츠하이머
알츠하이머는 치매를 일으키는 원인 질환으로 약 50~60%를 차지할 정도로 가장 흔한 질환이다. 알츠하이머병은 40~90세 사이에 발병하며, 65세 이전에 발벼아는 조발성의 겨우 경과가 65세 이후에 발병하는 만발성보다 더 빠르다. 기억력과 기다 타른 인지기능이 점진적으로 저하되며, 병전과는 현저히 다른 행동양상을 나타낸다.
이 질병은 초반기에는 신경학적 검사나 CT, EEG,CSF 검사 등에서 이상소견을 찾아보기 어렵다. 그러나 병이 진행되면서 brain CT나 MRI 검사에서 대뇌의 위축과 뇌실 확장이 발견된다. 현미경 상으로 노인반과 신경섬유 농축제가 관찰된다. 즉 노인반에서는 신경세포의 펩타이드 합성의 이상 생산물인 베타아밀로이드의 침착물이 흔히 발견된다. 베타아밀로이드의 침착은 노혈관 벽에서도 일어나 아밀로이드성 혈관병변을 이루게 된다. 신경세포 내에서는 세포 골격의 주 구성물인 타우 단백질이 과인산화되어 생성되는 신경섬유 농축제가 관찰된다.
질병의 후반부에 이르면 협응장애, 보행장애, 경련등이 나타나며, 이 시기에는 신경학적 검사에서 심부건반사가 항진되고, 바빈스키 반사나 전두엽 방출신호가 나타날 수 있다. PET 검사에서 조발성 알츠아이머병 환자들은 특징적으로 두정 ․ 측두엽 부위의 포도당 대사율이 비대칭적으로 감소되어 있다. 질병이 진행되면서 이러한 소견은 전두엽 부위의 연합피질로 퍼져나가게 된다.
알츠하이머병의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지만, 현재 확실한 발병 위험요인으로 밝혀진 것은 연령 증가, 유전요인, 면역요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