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D

삼포가는 길 게오르그 루카치의 소설이론 관점으로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10.04.05 | 최종수정일 2015.07.19 한글파일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현대소설론 루카치 소설 이론으로, 삼포가는길에 적용시킨 리포트 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달은 공사판 일이 중단되자 밥값을 떼어먹고 떠나는 중이다. 밭고랑을 지나 걸어오는 정씨와 만난다. 서로의 길을 묻고 정씨는 고향 삼포로 간다고 말하면서 떠난다. 영달은 뾰족하게 갈 곳이 있는 것도 아라 정씨를 뒤쫓아 간다. 언 강을 건너 국밥집에 들러 국밥집 주인 여자는 둘에게 색시를 붙잡아 줄 것을 부탁받는다. 국밥집을 나와 가던 중 국밥집 색시를 발견해, 잡아 가겠다고 넌지시 말해 보아도, 색시인 백화는 눈도 까딱 않고 거친 말투로 쏘아붙인다. 세 사람은 같이 길을 가다가 몸을 녹이기 위해 폐가에 들어간다. 불을 피워 놓고 이야기를 나누다가, 어둑해지자 길을 다시 떠난다. 백화가 고랑에 빠져 발을 삐게 되고 영달은 백화를 업는다. 감천 읍내에 도착하여 역으로 향하면서 백화는 영달에게 갈 곳을 묻고, 마땅한 곳이 없으면 자기 고향에 가 일자리를 잡아 주겠다고 한다. 정씨도 백화가 좋은 여자라며 권유지만 영달은 가진 돈으로 차표와 빵을 사주며 백화를 떠나보낸다. 대합실에서 잠깐 눈을 붙이고 일어났을 때 옆에

참고 자료

삼포가는길 + 게로르그 루카치 소설이론서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