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화이트헤드의 저서(과정과 실재), 화이트헤드의 철학론(원자적 시간론), 화이트헤드의 철학론(단순 물리적 느낌으로서의 인과적 지각), 화이트헤드의 철학과 불교철학의 비교(역사와 시간), 화이트헤드에 대한 평가

저작시기 2010.04 |등록일 2010.04.03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화이트헤드의 저서(과정과 실재), 화이트헤드의 철학론(원자적 시간론), 화이트헤드의 철학론(단순 물리적 느낌으로서의 인과적 지각), 화이트헤드의 철학과 불교철학의 비교(역사와 시간), 화이트헤드에 대한 평가 고찰

목차

Ⅰ. 개요

Ⅱ. 화이트헤드의 저서(과정과 실재)

Ⅲ. 화이트헤드의 철학론(원자적 시간론)

Ⅳ. 화이트헤드의 철학론(단순 물리적 느낌으로서의 인과적 지각)

Ⅴ. 화이트헤드의 철학과 불교철학의 비교(역사와 시간)

Ⅵ. 화이트헤드에 대한 평가

참고문헌

본문내용

화이트헤드의 지각론은 그의 인식론의 기초가 되고 그의 형이상학적인 범주도식에 의거해 있다. 화이트헤드의 지각론은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그는 현실적 존재자의 경험(혹은 과정)에 있어서 낮은 국면에서 생기는 순수한 지각 양태를 인과적 유효성과 제시적 직접성이라고 했다. 인과적 유효성의 지각양태는 아주 천연 그대로의 지각이며 과거에 대한 순응적 감응으로서, 현실적 존재자들의 경험의 최초국면에서 일어났다. 이것이 물리적 감응 혹은 인과적 감응이었다. 제시적 직접성의 지각양태는 기하학적인 연장적 관계를 예증하는 것으로서의 공간의 동시적 영역의 대상화라 볼 수 있었고, 동시적 세계의 감각제시를 말했다. 이 양태 가운데 가장 근본적이고 원초적인 지각은 인과적 유효성이었다. 이 두 순수 지각양태는 아직 의식을 포함하고 있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오류를 산출할 능력이 없었다. 경험의 보다 높은 국면들에 있어서 두 순수한 양태들은 상징적 관련지움이라고 하는 혼합된 양태 속에서 그것들이 가지고 있는 공통된 어떤 구성요소로 인해 종합되었다. 이 상징적 관련지움은 두 순수 지각양태의 통합 과정에서 오류 가능성을 도입했다. 상징적 관련지움에 있어서는 한 순수 양태의 지각대상들이 다른 양태의 지각대상에 대해서 상징의 구실을 하는 것이었다. 지각양태들은 현실적 존재자들의 경험을 이루는 원초적인 단계로서 의식을 포함하고 있지 않았다. 의식적 지각은 현실적 존재자의 경험에 있어서 나중 국면에서 일어날 수 있었다. 의식적 지각을 설명하기 위해서 명제와 명제적 감응의 설명이 선행되어야 했다. 명제는 영원한 대상과 현실적 존재자와의 중간인 존재자의 한 유형이었다. 명제는 논리적인 의미의 판단이나 감응이 아니었고, 명제적 감응의 소여였다. 명제적 감응은 감응의 한 파생적 유형으로서 그것에 있어서 개념적 감응과 물리적 감응이 통합되었다. 포악된 현실적 존재자는 논리적 주사이고 영원한 대상은 그 빈사였다. 명제적 감응애는 지각적인 것과 상상

참고 자료

ⅰ. 김상일(1994), 화이트헤드의 과정철학, 철학과 현실 22호, 서울 : 철학문화연구소
ⅱ. 도올 김용옥(1998), 이성의 기능, 알프레드 노스 화이트헤드, 통나무
ⅲ. 박덕은, 쉽고 재미있는 철학이야기, 서지원출판
ⅳ. 스털링 P.렘프레히트(1963), 서양철학사
ⅴ. 토마스 아키나리(2003), 하룻밤에 읽는 서양사상, 중앙M&B출판사
ⅵ. 화이트헤드·오영환 역(1991), 과정과 실재, 민음사
ⅶ. D. W. Hamlyn, 서양철학사, 이론과 실천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