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자연과환경 환경오염사례

저작시기 2010.03 |등록일 2010.03.31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2,500원

소개글

자연과환경 환경오염사례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2년전 태안 앞바다 기름유출 사고로 인해 많은 아픔을 줬던 서해안에 다시 기름유출 사고가 일어 났다. 이번 충남 서해안 기름 유출 사고는 2009년 12월 21일 발생했다. 서해안 기름유출 사고는 해상크레인 2대가 예인선에서 이탈해서 방향을 잃고 표류하다가 유조선 벽을 들이받아서 손상이 생긴 부분에서 기름이 흘러나와서 생긴 사고다.
태안 앞바다 원유유출 피해규모는 기름띠가 계속 남과 북쪽으로 확산되었다. 이 사고는 갯벌이 잘 발달돼 있고 또 모래사장에 기름이 들어가서 오랫동안 지속되었고, 또 서해안이라는 데가 남쪽만 개방돼 있는 반 폐쇄성 해역이라 유출된 기름이 아주 장기간 남아 있었다.
국내외적으로 많은 선박사고가 있었고 또 그 사고를 통해서 기름이 흘러나왔는데 대부분 그 경우는 단일선체 유조선이 사고가 발생했다. 정부가 단일선체의 유조선을 더 이상 다니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을 했었는데 이번에 다시 단일선체 유조선에 기름을 싣고 오다가 발생을 했기 때문에 이것은 제도적으로 앞으로 단일선체 유조선은 우리 해역에 들어오지 않도록 하는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기름이 대량 유출되면 생태계의 하부구조라고 볼 수 있는 플랑크톤에서부터 상부구조에 있는 철새라든지 조류까지 다 피해를 받게 되는데, 시간이 흐르면서 씨프린스호 사고가 일어났던 여수 앞바다 같은 경우는 개방형 해역이었기 때문에 지금 생태계 아래쪽 있는 플랑크톤 같은 경우는 대부분 회복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본론

다량의 기름이 제한된 해역에 한꺼번에 배출됨으로써 그 피해가 집중적이고 즉각적이며, 각종 생산활동이나 여가활동이 이루어지는 연안역에 심각한 피해를 주는 경우가 많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