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맑스 베버 -종교사회학 선집요약

저작시기 2009.11 |등록일 2010.03.31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

목차

1. 신분집단, 계급 그리고 종교
2. 세계종교와 경제윤리
:비교 종교사회학적 시도
(1)서론
(2)중간고찰
:종교적 현세거부의 단계와 방향에 대한 이론

본문내용

1. 신분집단, 계급 그리고 종교
베버의 ‘경제와 사회’ 중 ‘종교사회학’ 챕터의 한 부분으로서 수록된 ‘신분집단, 계급, 그리고 종교’는 다양한 사회계층의 물질적 그리고 관념적 이해관계가 한 종교의 특성을 어떻게 각인시키는지를 집중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종교사회학 선집 첫머리에서 베버의 ‘종교사회학 논문집’ 이 아닌 베버의 ‘경제와 사회’의 부분을 번역하여 함께 엮은 것이 의문스럽기는 했지만, 여기서 다루고 있는 농민층, 귀족과 관료, 시민계층, 지식인층 등의 다양한 사회계층의 이해관계의 분석을 통한 종교의 사회학적 의미를 고찰하는 것이, 뒤에 이어질 베버의 세계종교와 경제윤리에 관한 논의와 유사하게 연관되어지는 듯하다.
철저히 자연에 예속되어 있고, 유기적 과정과 자연현상들에 의존하고 있는, 스스로 어떤 경제적인 합리적 체계화를 수행하는 것이 불가능한 농민에게 현실적으로 종교의 담지자로써의 적극적 도달은 불가능하다고 베버는 보고 있다. 내부적이거나 또는 외부적 세력에 의해 노예화 또는 프롤레타리아화 되지 않고서는 그것은 불가능하다. 때문에 그들은 여호와와 같은 어떤 종교의 구세주들에 영도하에 종교의 담지자로서 기능할



(2)중간고찰 : 종교의 현세거부의 단계와 방향에 대한 이론
종교의 현세거부는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그것은 적극적 금욕주의와 신비주의의 명상적 구원소유로서 나뉘게 된다. 전자는 신의 도구로서 신의 의지에 따르는 행동으로서 피조물 특유의 타락성을 억제하고, 현세적 질서 내에서의 행동을 회피하려는 것이다. 그리고 후자는 행동이 아닌 구원의 소유가 되는 교리의 핵심으로서 신의 도구이기 보다 신적인 것을 담고 있는 그릇으로서 신비주의자에게 현세 내에서의 행동은 철저히 비합리적인 현세외적 구원지위를 위협하는 방식이다. 구체적으로는 겸허나, 행동의 최소화, 묵언수행등이 존재한다.
구체적인 방향의 논의로 나아가면서 베버는 크게 여섯 가지로 그것을 분류한다.
1)구원종교와 혈연공동체 : 예언은 자신의 가족 보다 종교적 형제애의 윤리를 발전시킨 것으로 ‘모든 것을 사랑하다’라는 윤리적 요구, 그러한 측면에서의 종교적 형제애는 사회현실의 질서와 많은 가치충돌과 갈등으로 표출되게 된다는 것이다.
2)경제 영역 : 화폐에 의존하는 자본주의 경제세계는 종교적 형제윤리와는 더욱더 멀어져, 이 윤리와 어떠한 관계도 맺을 수 없는 상태로까지 가게 된다. 화폐와 재화에 집착하는 것에 대한 경고는 모든 합리적 구원방법론에서 단호한 거부로 까지 강화되지만 그러나, 종교 공동체의 생존 및 전도활동과 정착을 위해서 필요한 수단과 대중의 욕구의 이해의 필요는 타협을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