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화시대에 한국대중문화가 나아갈 길 ( 현주소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 제시)

저작시기 2010.03 |등록일 2010.03.3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세계화시대에 한국대중문화가 나아갈 길 ( 현주소와 앞으로 나아갈 방향 제시)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서론
세계화의 물결은 이제 피할 수 없는 숙명이 되어버렸다. 무역장벽은 허물어지고, 통신기술과 교통의 발달로 이제 전 세계가 1일 생활권화 되어가고 있다. WTO체제로 세계경제가 재편되면서 이제 상품뿐만 아니라 서비스와 대중문화도 장벽없이 전 세계와 경쟁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몇 년 전부터 아시아에 분 한류열풍으로 많은 경제적 이득과 국가 이미지 제고라는 수확을 거뒀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대중문화가 선진화되어있는가라고 묻는다면, 그렇다고 이야기할 사람은 얼마 안 될 것이다. 한류열풍은 우리의 철저한 기획과 의도로 이루어진 것이었다기 보다는 우연적 측면이 강했다고 생각한다. 그것이 아니라면, 앞으로도 한류열풍은 계속해서 이어져야 할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는 이제껏 누려온 한류열풍이라는 달콤한 꿈에 빠져 있을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금 우리의 대중문화계에서 불거져 나오고 있는 갖가지 문제점들은 아직 우리나라가 선진국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을 반증한다



결론
21세기 세계화시대에는 대중문화와 서비스의 국경도 없어진다. 과거 우리나라는 유신시대와 군부독재시대를 거치면서 문화쇄국정책을 펴왔다. 그러한 상황에서 대중문화는 정권의 시녀역할을 하거나 강한 규제로 인해 다양성과 창의성을 발휘하지 못했다. 하지만 현대는 인터넷과 통신기기의 발달, 자유무역체제로 인해 우리의 대중문화의 세계화에 힘을 기울여야 할 때다. 그동안 허약한 대중문화 토양에 비해 우리의 문화가 외국에서 한류열풍을 일으킨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제는 이제까지의 방법으로는 더 이상 한류열풍을 지속시킬 수 없다는 것이 각계의 중론이다. 한때 달아올랐다가 잊혀져버린 홍콩느와르영화의 전례를 따르지 않기 위해서는 좀 더 전략적인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본론에서 거론한 표절과 기획사의 횡포, 언론지배, 출판계의 악습 전례를 병폐는 방빨리 고치고 치유되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독창성과 다양성을 존중하는 동퓜절과누구나가 알고 있듯이 우리의 것의 세계화에 박차를 가해야 할 것이다. 김치와 비빔밥을 비롯한 한국음식의 마케팅을 통해 우리 문화와 정서까지 수출X시점대장금의 대 히트에서도 발견한 것처럼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