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불희곡, [피아프]를 보고 쓴 감상문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3.3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피아프를 직접 보고선 쓴 감상문입니다.
A+ 맞았어염..ㅋㅋㅋㅋㅋ

목차

서론
본론
결론

본문내용

처음에 <불희곡>이란 수업을 선택했을 때에는 아무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 사실 희곡이라는 개념도 확실하게 잡혀있지 않았기 때문에 무엇을 배울지 가늠할 수 없었고, 주위에서 주워들은 것은 ‘대머리 여가수’ 정도였기에 무엇을 배울지 궁금하여서 이 수업을 선택하게 된 계기였다. 나는 어렸을 때부터 지방에서 자라왔기 때문에 문화생활을 즐길 여유가 없었다. 문화생활을 즐기려면 버스를 타고 멀리 이동을 해야 했으며, 그 흔한 영화 한 편을 보려면 다른 지역까지 버스를 타야만 했다. 이런 환경들이 나를 문화생활로부터 멀리 동 떨어져 있게 한 것만 같다. 그리고 문화생활을 즐긴다는 것은 경제적 형편이 넉넉한 도시 사람들의


3. 결론
피아프의 죽음으로 연극이 막을 내렸다. 마지막에 피아프가 노래를 부르는 모습에서 정말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 한 명, 한 명 출연자들이 나와서 인사를 하고, 마지막 그녀의 모습에서 피아프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노래 부르는 방식이나, 모습이 피아프와는 완전히 같지 않겠지만 정말 깊은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 그녀의 삶은 전 세계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 삶을 살았지만, 그녀에게 진정한 사랑을 할 수 있는 기회는 별로 없었던 것 같다. 그녀를 사랑하는 사람은 많았지만, 그녀 역시 사랑에 서툴렀고, 사랑 받기에 급급했던 것 같다. 피아프는 노래 부르는 분야에서는 성공 했지만, 인간관계나 사랑에서는 실패한 사람처럼 느껴졌다. 그리고 또한 마약에 의해 몸이 망가졌을 때에는 안타까움을 느꼈다. 특히 마약이라는 것은 사람의 정신이나 육체를 망가뜨리는 것이라고 생각을 한다. 여기에서 피아프는 공연을 시작하기 전에 긴장되는 마음을 진정시키기 위해서 마약을 사용했고, 공연이 끝나고 난 뒤 환상적인 기분을 유지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마약을 계속해서 복용했던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