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 정치 주요 사건(40대 기수론, 유신시대에서의 긴급조치(1972∼1979), 6·3 사태(1964), 5·3사태(1986), 한국에서 실시한 국민투표 6번, 북한의 대남도발(1968) 3가지)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2.22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한국 정치 주요 사건 one-page 레포트 입니다.
참고문헌을 통해 정리하고 참고 문헌도 표시했습니다.
<40대 기수론, 유신시대에서의 긴급조치(1972∼1979), 6·3 사태(1964)와 5·3사태(1986), 한국에서 실시한 국민투표 6번, 북한의 대남도발(1968) 3가지>
한 사건당 한 장씩 총 5장입니다.

목차

40대 기수론
유신시대에서의 긴급조치(1972∼1979)
6·3 사태(1964), 5·3사태(1986)
한국에서 실시한 국민투표 6번

본문내용

1. 40대 기수론의 등장 배경
민주당 신·구파에 뿌리를 둔 제3공화국시기의 야당은 1963년 대통령 선거에서 패배한 이후에도 체질 개선을 하지 못하고 분열과 통합의 이합집산을 되풀이 했다. 1967년 대통령 선거에서도 노쇠한 윤보선이 재출마함으로써 또 한 번 국민에게 실망감을 안겨주었다. 이에 따라 당내 체질 개선 문제가 대두되었다.

2. 40대 기수론의 진행과정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1971년의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마흔 세 살의 김영삼이 신민당 대통령 후보 지명대회 출마를 선언했다. 뒤이어 김대중(45세), 이철승(48세)도 출마를 선언했다.
‘사쿠라 야당’으로 불릴 정도로 뒷돈을 받고 여당과 타협하기를 좋아했던 신민당 총재 유진산은 이들의 출마에 격노했다. “입에서 젖비린내 나는 것들…”이라며 유진산은 대놓고 불만을 토로했고 이들을 경쟁자로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김영삼, 김대중 등은 과거 야당 후보들은 나이가 많았으며 국민들에게 신선하고 활기 있는 이미지를 심어주기 위해서는 젊은 40대 기수가 야당의 리더십을 형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 사람은 한국 헌정사상 처음으로 당내 자유 경선에 들어갔다. 1차 투표에서 김영삼이 김대중을 앞질렀으나 과반수 표를 얻은 사람이 없어서 2차 투표에 들어갔다. 결과는 김대중의 역전승으로 막을 내렸다. 이철승이 김대중의 손을 들어주었기 때문이었다. 김영삼은 패배를 인정했고, “김대중 씨의 승리는 우리들의 승리이며 나의 승리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