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살아있는 세계사 교과서 2편`을 읽고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2.19 워드파일MS 워드 (doc) | 1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살아있는 세계사 교과서 2편`]을 읽고 A4 1페이지 분량의 줄거리 및 서평

목차

없음

본문내용

서양유럽은 르네상스와 종교개혁, 신항로개척을 통해 중앙집권적 절대왕정국가가 등장하게 되면서 통일된 국가의 변모를 서서히 갖추어 나가게 된다. 그러면서 동시에 새로운 부르주아 계층이 성장하게 되었고 이들 부르주아들은 경제적으로 성장하게 되면서 국왕의 정치에 조언을 하는 등 정치에 참여하게 되면서 특권계층인 귀족을 견제하는 세력이 되었다.
이러한 일련의 변화들이 서유럽사회에서 빠르게 번지고 있는 중에 영국에서는 산업혁명이 일어나 대량생산체제가 이루어지게 되었고 원료의 수입과 제품의 수출을 위해 대규모 식민지 개척이 보다 빠르게 진행되게 되었다.
프랑스에서는 민중과 부르주아를 중심으로 국왕과 귀족에게 대항하는 프랑스 혁명이 성공하면서 근대시민국가의 틀을 제공하게 되었다. 이후 프랑스는 나폴레옹이 등장하여 프랑스 혁명의 자유주의 이념을 지켜나갔으며 프랑스 혁명의 확산을 우려하는 다른 나라의 반혁명군을 격파하는 과정에서 전 유럽을 그의 영향력 아래 두게 되었다. 이러한 나폴레옹의 원정은 프랑스 혁명의 중심이념인 자유주의를 유럽 각국에 전파하는 효과를 낳았으며 각국은 자유주의 이념을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민족의식이 성장하게 되며서 19세기 유럽은 자유주의와 민족주의의 확산이 활발히 이루어지게 되었다. 나폴레옹의 유럽원정은 러시아 원정의 실패로 끝나게 되는데 이후 나폴레옹 전쟁의 뒤수습을 위해 오스트리아 재상 메테르니히에 의해 빈회의가 개최되었고 여기서 유럽각국은 유럽의 모든 질서를 나폴레옹과 프랑스 혁명 이전으로 돌리는 빈체제를 출범시키며 정통주의와 복고주의로 회귀하려 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체제에 민중은 곧 반발하게 되었고 각국의 혁명과 통일 과정에서 빈체제는 그 빛을 발하게 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