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제 3세계와 세계적 환경 정책

저작시기 2010.02 |등록일 2010.02.19 한글파일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행정학과 수업 발표 내용

목차

제3세계와 세계적 환경 정책
기후변화 협상과 제3세계의 구조
제3세계의 애해관계 : 일반적이고 다른 것
제도적인 구조

본문내용

제3세계와 세계적 환경 정책
세계적 환경정책에서 제3 세계를 위한 특별한 역할의 확인이 가능한가? 만약 제3 세계의 양도가 정확하다면 그것은 더 이상 세계적 정치 부분에서의 행위자가 아니다. 반대로 확인 가능한 개도국들의 연합은 환경적인 정책에서의 분별이 가능한데 그것은 세 번째 세계의 지속적인 관련성을 나타낸다. 이것은 이해관계를 공유하고 일반적인 생각과 의사결정에 있어서 그리고 정책 공식화에 있어서 최소한의 개입이 있는 개도국들의 연합에 의해 논쟁이 될 것이다.
무엇을 확장하는 것이 세계적인 환경협상에 있어서 세 번째 세계들에 의해 특별한 이해관계조정이 명료해질 것인가? 다섯 개의 이해관계를 갖고 있는 많은 환경이슈지역들은 개발된 국가들로부터 개도국으로 분류된 것이 확인 되었다. 첫 번째 예로 개도국들은 1972년부터 발전과 환경을 연관지어야 한다고 주장 해왔다. 이 행동은 성공적이었고 , 1992년 리오회의 이래로 국저적인 정책으로 사당에 모셔졌다.
개발도상국들은 그들이 개발할 권리를 지각하는 것의 환경보호는 지불하는 것이 아니다 라는 것에 있어서 이해를 공유해 왔다. 두번째 이해의 공유는 환경프로그램을 위한 추가적 재정자원의



제도적인 구조
분기하는 이해관계는 G77에 의해 성취된 깨지기 쉬운 연합이고 이것은 UNFCCC의 성공적인 협상이후에 곧 심각하게 깨졌다. 이것은 일어난 것이 아니고 기후정책의 북남의 제도화에 있어서 주요 이유들중 하나이다. UNFCCC의 제도화 초기에는 이구조에 주요한 개정사항이 없었다.
UNFCCC는 기초적인 반석을 제공했지만 구분되는 책임감을 준다. 개도국은 별개의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일반적 원칙에 있어서 소중히 여겨지지만 다른 책임감을 갖는다. UNFCCC는 서론에서 조약의 부분에서 일반적인 일치를 이루고 동등한 위치에 서야한다는 조치를 내리지만 다른 책임성과 기대되는 능력 그리고 그들의 사회, 경제적인 요건을 고려해야한다고 말한다. 개도국 위원회는 선진국들의 과학기술의 이동과 재정적자원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