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평가점수B

칠월칠석이라는 테마로한 푸드코디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10.02.14 파워포인트파일MS 파워포인트 (ppt) | 26페이지 | 가격 3,500원

소개글

칠월칠석이라는 테마로 푸드코디를 해보았던 레포트입니다. 참신한 아이디어로 A+받았습니다. 푸드코디목적, 칠월칠석 유래, 컨셉, 파티제안, 음식 제안,

목차

목적
칠월 칠석 유래
컨셉, 파티제안
스케치
음식
출처

본문내용

한국
칠석날의 가장 대표적인 풍속으로는 여자들이 길쌈을 더 잘할 수 있도록 직녀성에 비는 것이다. 이날 새벽에 부녀자들은 참외, 오이등의 초과류를 상위에 놓고 절을 하여 여공(길쌈질)이 늘기를 빈다. 잠시 후 상을 보아 음식상 위에 거미줄이 처져있으면 하늘에 있는 선녀가 소원을 들어주었으므로 여공이 늘것이라고 기뻐한다. 혹은 처녀들은 장독대 위에 정화수를 떠놓은 다음 그위에 고운재를 평평하게 담은 쟁반을 올려놓고 바느질 재주가 있게 해달라고 비는데, 다음날 재위에 무엇이 지나간 흔적이 있으면 영험이 있다고 믿었다. 이러한 풍속은 직녀를 하늘에서 바느질을 관장하는 신격으로 여기는 믿음에서 비롯되었다고 볼 수 있으며 원래는 칠석날 밤에 궁중이나 민가의 부녀자들이 바느질감과 과일을 마당에 차려놓고 바느질 솜씨가 있게 해달라고 널리 행하던 중국 한 대의 걸교의 풍속을 따른 것이다. 이 풍속은 당대에 와서 주변 민족들에 전파되었는데 우리나라


중국
彦星(히코보시:견우)와 織女(오리히메:직녀)가 은하수를 건너 1년에 한번 만난다는 전설로 많이 알려져 있다. 칠석을 “七夕”이라고 쓰지만 일본어로 읽을 때 ‘다나바타’라고 하는 이유는 신을 맞이하기 위해 물 위에 선반(‘다나’)을 만들어 성스러운 직녀가 베틀에 앉아 베(‘바타’)를 짜는 행사가 있었다는 데에 유래한다. 또 이 날에는 い(하라이:신에게 비는 의식)나 수확제 등도 열렸다.
이러한 일본 고유행사에 중국 전래의 견우ㆍ직녀 전설과 乞巧奠(기츠코덴:걸교전. 중국에서 칠석날 밤에 부녀자들이 5색 실을 견우ㆍ직녀 두 별에게 바쳐 바느질과 길쌈을 잘하게 해달라고 비는 풍속)이 엮어져 현재의 칠석이 만들어졌다. 얇고 긴 종이에 자기가 소원하는 것을 쓰는 풍습도 기츠코덴의 자취라고 한다.
일본
주요 컬러:
보라, 핑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