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5.My First Interview

저작시기 2009.01 |등록일 2010.02.11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5.My First Interview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essay에서는 구 소련출신의 한 학생이 개인적으로 그녀에게 아주 흥미로운 주제인 다른 민족(인종그룹)의 사람들에 대한 편견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한 유태인으로서 Zubataya는 그들의 고국(구소련)에서 차별을 경험했다. 그리고 그녀는 미국 내에서의 유태인들의 위치에 대해 더 많이 알고자했다. 미국에서 출생한 유태인(Irving)과의 이 대화는 그녀에게 몇 가지 질문에 대한 답을 찾을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나는 행복하지만 동시에 어려웠던 시기에 Irving을 처음 만났다. 나의 가족은 이류의 사람들인 우리에 대한 국가의 편견으로부터 탈출하여, 러시아에서 미국으로 왔다. 우리가 동등한 사람으로서 받아들여 질 수 있는 한 공동사회로 이민 왔다. 나는 소위 미국인들이 말하는 문화적 충격을 경험했다. 나는 나의 쉬운 의사소통과 전문적인 경력을 상실했다. 왜냐하면 미국이라는 전혀 다른 언어를 가진 사회에 도착했기 때문이다. 나는 Irving을 Jewish센터에서 처음 만났고, 매주 일요일 그를 계속해서 보게 되었다. 거기서 Irving은 새로 이민 온 사람들이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그들이 새 나라와 문화 그리고 국민을 이해하는 것을 돕는 자원봉사자로 일한다.
운명은 나에게 다음해에 Irving 만날 또 다른 기회를 줬다. 우연히 나는 나의 대학 컴퓨터실에서 Irving을 만났다. 그는 컴퓨터를 배우는 특별 대학 프로그램에 등록되어있었다.
나는 내 인터뷰 상대로 Irving을 선택했다. 왜냐하면 그는 미국에서 태어난 현명한 사람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나는 내 질문에 대한 현명한 답을 얻을 수 있었다. 나는 러시아에서 유태인으로서 차별을 겪었다. 그래서 이 문제(유태인 차별)에 대한 미국인의 견해를 알고 싶었다.
나는 나를 걱정하게 하는 질문으로 인터뷰를 시작했다. “편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그는 대답했다. “저는 사람들을 미리 판단하는 것은 무지하고 끔찍한 것이라 생각합니다. 사람은 편견을 가지고 태어나지 않습니다. 그것은 학습되는 것입니다. 만약 아이가 어릴 때부터 다른 인종, 관습, 종교를 가진 사람을 포용하는 것을 배운다면 세상은 더 나은 곳이 될 것입니다.” 나는 그의 말을 듣고 있었고, 그의 입장(견해)에 동의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