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죽은 시인의 사회를 읽고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2.05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800원

소개글

죽은시인의 사회에 대한 감상문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부모님이, 학교가 바라는 나의 모습, 그리고 내가 이루고 싶은, 내가 그리고 싶은 나의 자아실현. 이두가지 이해관계가 별다른 마찰 없이 부합할 수만 있다면, 그랬다면 이 책이 세상에 나올 일도 그리고 내가 읽을 일도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불행히도 우리가 사는
이 세상는 몇몇의 축복받은 예외를 제외하곤 대부분의 가정이 위와 같은 갈등을 겪는다.
이 책은 아마 그런 사람들을 위로해주기 위한 책이 아닐까 싶다.
이 책이 주는 희망과 열정의 메시지들은 내가 주체가 되어 사는 삶의 기쁨과 그를 위한 한 걸음을 내딛는데 필요한 용기를 나누어 주었다



나도 언젠가 부모님과 학교가 바라는 나의 모습과 내가 되려는 나의 모습의 괴리감에
많은 갈등을 겪고 좌절한 적이 있었다. 나에게만 국한된 일이 아니라 사실 이런 일은 매우 흔한 일이면서도 실질적으로 해결되어지지 않고, 세월에 덮어져 버리는 일이 허다하다
이건 학생이 혼자 굳은 의지를 갖는다 하여 해결되는 문제도 아니요 부모님과 학교선생님들, 모두의 협력과 이해가 선행 되어야 올바른 해답이 나올 문제인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 책이 갖는 의미는 더욱 크다. 학생들에게 키팅 선생이 다가와 교훈을 남기고 떠난 것처럼 내 인생에 키팅 선생 같은 존재가 일찍이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그런데 이런 생각을 해보고 나니 문득 알게 된 사실이 있다. 바로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