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불황에 빛난 리더십(롯데 신격호 회장)

저작시기 2010.02 |등록일 2010.02.05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불황에 빛난 리더십(롯데 신격호 회장)에 대한 과제물 레포트 작성하였습니다.
받아 보시고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추천합니다.

목차

1. 그는 현대판 장보고였다
2. 40년 간 계속된 ‘둔기회’귀향잔치
3. 우유배달로 학업 꿈 가꿔간 문학지망생
4. 사업 확장할 때마다 미인 적극 활용
5. 탁월한 부동산 투자도 그룹 확장에 기여
6. 난관에 부딪친 ‘관광입국’프로젝트
7. 신격호 회장의 리더십
8. 불황에 빛난 리더십

본문내용

1. 그는 현대판 장보고였다
혈혈단신으로 현해탄을 건너가 한·일 양국에서 거대 기업을 일군 신격호 회장. 미수(米壽)를 바라보는 나이에도‘관광입국’구상에 힘을 쏟고 있는데…. 현대판 장보고로 비유되는 그의 사업적 리더십은 무엇일까. 그의 좌우명 ‘거화취실(去華就實)’이다. ‘겉으로 드러나는 화려함을 배제하고 내실을 지향한다’는 뜻으로 그의 모교인 와세다대의 교훈이기도 하다. 신격호와 장보고. 한 사람은 무예로 전쟁터에서, 또 한 사람은 아이디어로 상전(商戰)에서 승리했고, 두 사람 모두 해외에서 쌓은 기반을 바탕으로 모국에 들어와 세계인으로 대성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신격호 회장은 일본을 거점으로 하여 한·일 양국에서 기업을 일으켜 대성공을 거둔 사람이다. 그 역시 다른 창업자들과 마찬가지로 적수공권(赤手空拳)에서 출발해 오늘날의 롯데그룹을 이뤘다. 그의 성공 신화가 많은 젊은이들의 탐구 대상이 되고 있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을 것이다. 신 회장은 1922년 경북 울주군 삼남면 둔기리에서 부친 신진수의 5남5녀 중 맏이로 태어났다. 이 지역은 현재 대암댐이 건설되면서 수몰된 곳이다. 단돈 80엔을 들고 일본으로 밀항해 마침내 롯데그룹을 건설한 그로서는 물속에 잠긴 고향에 대한 애착이 남보다 훨씬 강했을 것이다. 그가 수몰된 고향 주민들과 후손들을 찾아내 ‘둔기회’를 만든 뒤 매년 대암댐 인근에 있는 자신의 별장에서 ‘귀향잔치’를 베푸는 것도 이와 무관치 않을 것이다. ‘둔기회’의 귀향잔치는 지난 1971년부터 지금까지 근 40년 가까이 한 번도 거르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2. 40년 간 계속된 ‘둔기회’귀향잔치
일찍이 한고조 유방(劉邦)은 기원전 195년에 천하를 평정한 뒤 돌아오는 길에 고향인 패현(沛縣)을 지나던 중 행궁(行宮)을 세우고 고향사람들을 위해 큰 잔치를 베풀었다. 유방은 주흥(酒興)을 이기지 못해 벌떡 일어나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던 중 갑자기 옛날 일이 생각나 눈물을 흘리며 이같이 말했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