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후기중세국어

저작시기 2009.01 |등록일 2010.02.01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표준중세국어문법론, 고영근, 집문당 책중 후기중세국어부분 요약정리

목차

第一節 資 料
1. 朝鮮館譯語
2. 世宗
3. 端宗
4. 世祖
5. 成宗
6. 연산군
7. 中宗
8. 崔世珍
9. 宣祖

第二節 訓民正音 體系
1. 初聲
2. 中聲
3. 終聲
4. 合字
5. 傍點

第三節 : 15세기 正書法의 原理
正書法 : 언어를 표기하는 규칙들
1. 음소적 원리
2. 음절적 원리
3. 사이시옷

第四節 漢字音 表記法
1. 東國正韻식 表記法
2. 東音을 기초로 한 것

第五節 音韻
Ⅰ. 子音體系
1. 初聲體系
2. 모음 간 위치
3. 終聲體系 (8종성:ㄱㆁㄷㄴㅂㅁㅅㄹ)
4. 자음들의 연접 규칙
Ⅱ. 母音體系
1. 7단 모음 존재
2. 母音 音價
3. 二重母音
1) 상향이중모음
2) 하향이중모음
4. 모음조화
Ⅲ. 聲調 體系

본문내용

訓民正音의 창제가 중세국어를 전기와 후기로 의 경계 짓지는 않는다. 단지 하나의 문자체계로 중앙어를 전국 공통어로 발전시키고 보급시키는데 큰 공헌을 하였다. 訓民正音 창제 이전에 편찬된 朝鮮館譯語는 중국인이 만든 어휘집이나 정음의 언어특징과 전반적으로 일치하여 후기 중세국어 자료로 다루어진다. 오늘날 전해지는 정음문헌은 대부분 당시의 상류계급이 사용하던 중앙어로 이루어진 중앙 간행물이다. 또한 諺解가 많은데 이는 漢文의 飜譯文이 가지는 독특한 문체를 볼 수 있지만 생생한 국어 현실을 보기는 어렵다.

第一節 資 料
1. 朝鮮館譯語 : 훈민정음 이전
1) 훈민정음과 거의 동시대의 국어를 훈민정음이 아닌 다른 문자로 표기
2) 중국인들에 의해 이루어짐.
3) 會同館에서 편찬한 ‘華夷譯語’의 13館譯語 중 하나
4) 3단 구성 : 天 哈嫩二 忝
→ 天 = 중국어, 哈嫩二 = 국어 단어 ‘하’의 표기, 忝 = 東音 표기
2. 世宗
1) 訓民正音 : 세종 28년, 1446
2) 龍飛御天歌 : 10권으로 세종 27년 製進되었다가 補修 거쳐 세종 29년(1447)에 간행
3) 月印千江之曲 : 3권중 上卷만 전함
4) 東國正韻 : 訓民正音을 이용한 韻書로 6권이 세종 29년에 완성
→ 우리나라 한자음 표기의 표준화를 위하여 편찬
3. 端宗
1) 洪武正韻譯訓 : 16권으로 단종 3년(1455)에 간행
① 중국의 洪武正韻(1375)에 한글로 表音
② 중국 한자음을 표기한 것으로 東國正韻과 다름
③ 洪武正韻譯訓이 호한하여 초약한 四聲通巧
4. 世祖
1) 月印釋譜 : 세조 5년(1459)에 간행. 月印千江之曲과 釋譜詳節을 合編한 것. 상당한 改編.
2) 刊經都監에서 간행된 불경 언해 : 楞嚴經諺解(1416), 法華經諺解(1463), 金剛經諺解(1464), 禪宗永嘉集諺解(1464), 阿彌陀經諺解(1464), 般若心經諺解(1464), 圓覺經諺解(1465), 牧牛子修心訣諺解(1467)
3) 五臺山 上院寺 重創 勸善文(1464) : 筆寫 자료라는 특이성
4) 救急方諺解 : 불교와 관계없는 정음 문헌으로 醫藥書 언해 중 가장 오래됨
5. 成宗
1) 蒙山和尙法語略錄諺解 : 성종 3년(1472)에 간행. 표기법이 보수적이다.
2) 金剛經三家解(5권), 永嘉大師證道歌南明泉禪師繼頌諺解(2권) : 성종 13년(1482) 간행
3) 佛項心經諺解(3권), 靈驗略抄 : 성종 16년(1485). 東國正韻의 한자음을 보여주는 최후의 불경언해
4) 內訓(3권) : 성종 6년(1475). 仁粹大妃가 부녀 교육을 위해 편찬
5) 三綱行實圖 : 성종 12년(1481). 훈민정음 창제 당초에 논의되었으나, 초간본은 전하지 않음
6) 分類杜工部詩諺解(杜詩諺解 초간) : 성종 12년. 杜詩諺解는 唐나라 시인 杜甫의 시를 언해한 것
7) 救急簡易方(8권. 1489) : 救急方諺解의 뒤를 이은 의약서
8) 衿陽雜錄 : 성종 23년(1492). 姜希孟이 은퇴하여 농사에 관해 적은 책
9) 伊路波 : 성종 23년(1492). 15세기 司譯院에서 간행된 譯學書 중 유일한 현존본
倭學書의 하나로 일본 문자에 정음 문자로 표음한 것
.

참고 자료

표준중세국어문법론, 고영근, 집문당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