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춘추전국시대

저작시기 2010.10 |등록일 2010.01.30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춘추전국시대를 조사!

목차

머리말

● 춘추·전국시대의 시대구분.
春秋시대
戰國시대

● 역사전 의미.
맺음말

● 참고도서

본문내용

春秋戰國時代의 社會
머리말
B.C. 771년 이민족 견융(犬戎)의 침입으로 유왕(幽王)이 피살되면서 서주시대(西周時代)는 막을 내린다. B.C. 221년 진(秦)의 천하통일까지를 동주(東周)시대 또는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라 일컫는다.
춘추전국시대에 걸쳐 열국(列國)체제가 지속되었고, 또한 이른바 성읍국가(城邑國家)에서 영토국가(領土國家)로의 국가형태의 전환이란 것도 단시일만에 이루어진 것이라 볼 수는 없을 때 춘추와 전국의 양 시대를 가르는 엄격한 분기점은 있을 수 없고, 이에 따라 전통시대 이래 B.C. 481, 475, 468, 403 등 다양한 구분방식이 제시되어 왔다.
춘추전국시대가 중국사상 희유의 획기적 전환기이자 격심한 변동기였음은 주지의 사실이고, 그 같은 성격은 정치, 경제, 사회, 의식 등 여러 부문에 걸쳐 공통적으로 나타남도 물론이다.
종래의 중국고대사 연구는 중국 최초로 출현한 진한통일제국(秦漢統一帝國) 의 성립과 구조의 해명에 초점이 맞추어져 왔고, 그 결과 춘추전국시대는 진한제국의 성립 배경을 추적하기 위한 방편으로 연구되었다.
따라서 춘추전국시대 연구는 사료의 한계와 시각의 외재성(外在性)이라는 종래의 질곡에서 벗어나 향후 새로운 도약이 확실히 기대되는 바이지만, 이하의 내용이 기존연구 성과의 틀 속에서 그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데 그칠 수밖에 없는 것 역시 불가피한 현실이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