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프랑스 향수문화

저작시기 2008.10 |등록일 2010.01.30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1. 프랑스 향수의 기원
인간이 최초로 향을 생활에 이용하게 된 것은 지금부터 4,5천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의 제단을 신성하게 여겨온 고대 사람들은 제단 앞에 나아갈 때 신체를 청결히 하고 내가 풍기는 나뭇가지(香木)를 태우고 향나무 잎으로 즙을 내어 몸에 발랐다고 한다. 향료수는 영어로 "perfume" 인데 Latin어인 per-fumum 즉 per-through, fumum-the smoke 연기를 낸다는 뜻에서 유래되었다. 고대의 향료는 훈향(薰香: fumigation) 죽 향을 불에 태워서 향취를 내는 것이 주였으며 종교적인 의식에 처음 사용되었다고 한다. 몸 또는 의복에 부향(付香)하는 풍습은 몸의 청정감과 함께 정신미화에 있었으며 그것은 동서양이 모두 같은 뜻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방향(芳香)의 발상지는 파미르고원의 흰두교라는 것이 정설로 전해오는데 인도에는 후추를 비롯해서 침향, 백단 그 밖의 열대성 향료식물이 많아서 흰두교의 분향의식에 부족함이 없었다고 한다.

목차

1. 프랑스 향수의 기원
- 프랑스 향수 생산의 중심지 그라스지방


2. 프랑스 향수의 역사
- 악취를 중화시키기 위한 프랑스 향수
- 1920 개성을 주장하는 혁신적인 향수 등장
- 1930 활동적인 여성보다는 여성다운 여성이 강조되는 엘레강스 시대 부활
- 1940 전쟁의 분위기에서 탈피하고 싶었던 그린 향수 시대
- 1950 영화 스크린에 조명되어지는 여배우들의 영향을 받는 시대


3. 프랑스의 향수들
- 겔랑 성숙미와 우아함
- 샤넬 심플 & 엘레강스 코코 & 샤넬 N5
- 크리스찬 디올 풍부한 여성미
- 랑콤 여성을 젊고 아름답게
- 지방시 다양한 남자 향수


4. 프랑스 향수문화의 대한 개인적인 견해

본문내용

1. 프랑스 향수의 기원
인간이 최초로 향을 생활에 이용하게 된 것은 지금부터 4,5천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신의 제단을 신성하게 여겨온 고대 사람들은 제단 앞에 나아갈 때 신체를 청결히 하고 내가 풍기는 나뭇가지(香木)를 태우고 향나무 잎으로 즙을 내어 몸에 발랐다고 한다. 향료수는 영어로 "perfume" 인데 Latin어인 per-fumum 즉 per-through, fumum-the smoke 연기를 낸다는 뜻에서 유래되었다. 고대의 향료는 훈향(薰香: fumigation) 죽 향을 불에 태워서 향취를 내는 것이 주였으며 종교적인 의식에 처음 사용되었다고 한다. 몸 또는 의복에 부향(付香)하는 풍습은 몸의 청정감과 함께 정신미화에 있었으며 그것은 동서양이 모두 같은 뜻을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방향(芳香)의 발상지는 파미르고원의 흰두교라는 것이 정설로 전해오는데 인도에는 후추를 비롯해서 침향, 백단 그 밖의 열대성 향료식물이 많아서 흰두교의 분향의식에 부족함이 없었다고 한다. 이와 같이 종교적인 것에서부터 처음 사용되었던 향료는 약학, 의학분야 뿐만 아니라 화장품 및 기타분야 즉 위대한 왕이 죽게 되면 향유(香油)를 발라 미이라를 만들었는데 이것은 향료의 방부력 및 살균력의 효과를 이용, 사체가 부패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었다.
프랑스 향수생산의 중심지- 그라스지방
깐느에서 7km 떨어져 있는 그라스는 오랫동안 프랑스의 주요 향수생산지로 자리잡고 있다. 이곳에 있는 향수제조의 대가(흔히 네쯔(nez:불어로 ‘코’란 뜻)라고 불리는)들은 이 자연의 선물인 ‘향기’를 연구하여 6000여종 이상의 향을 만들어 내왔다. 오렌지빛 지붕으로 눈에 띄는 이 마을에는 향수의 도시답게, 쟈스민, 센티폴리아 장미종, 미모사, 오렌지색 사과꽃, 취하게 하는 나르시스 등이 재배되고 있다. 4개의 향수공장 중 3개만이 일반에게 공개된다. 그 중 하나인 프라고나르(Fragonard)는 17세기 무두질 공장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어진 곳이다.

참고 자료

http://www.daehyun.com/ 대현 판매 스쿨
http://www.france.co.kr/클럽 프랑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