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억과 편견 - 반유대주의의 뿌리를 찾아서 (독후감, 감상)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0.01.29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기억과 편견 - 반유대주의의 뿌리를 찾아서 (독후감, 감상)

본문내용

반유대주의의 뿌리를 찾아서
최창모. 「기억과 편견-반유대주의의 뿌리를 찾아서」. 책세상, 2004.
반유대주의 Antisemitism는 수천 년 동안의 각기 다른 시대와 장소에서 다양한 원인에 의해 다양한 형태로 표현되어 온 것으로써 쉽게 정의 내릴 수가 없다. 반유대주의라는 말은 1879년 독일의 저널리스트 마르Wilhelm Marr가 출판한 <독일주의에 대한 유대교의 승리>에서 처음으로 고안되었다.
반유대주의의 역사적 특징을 알아보려면 그리스 시대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그리스 시대의 유대인들은 그들만의 세계가 있었다고 볼 수 있겠다. 유별난 사회적 단결심, 응집력, 종교적으로 선민교리를 가진 그들은 다른 집단에서 볼 때 적개심이나 원한을 불러일으킬 만하다.
초기 기독교 세계에서는 기독교가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감에 따라 반유대주의가 나타났다고 볼 수 있는데 기독교는 유대인들을 ‘신을 죽인 백성’이라는 부정적인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었다. 이로 인해 유대인과 기독교는 여러 충돌이 있었는데 이 충돌은 그저 이념적인 것이 아닌 유대인 대량 학살 등 정말 피 튀기는



아랍세계에서는 종교적·인종적 차별주의와 나치의 반유대주의 형태로 유럽에서 수입되어 아랍 지역에 맞게 변형된 ‘새로운’반유대주의를 유럽과 아시아에 역수출하고 있다. 이로 인해 전 세계로부터 유대인에 대한 반감을 이끌어 내고 있는 것이다. 이것은 ‘팔레스타인 문제에 대한 이스라엘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기인하며, 미국의 친이스라엘 정책에 기인한다.
아주 먼 옛날 어떤 사람의 그릇된 생각 그 편견은 오랫동안 여러 사람들에게 전염되어 집단적 기억, 고정관념을 만들었고 그 위험한 편견과 집단적 기억은 하나의 이미지와 신앙을 만들어 버렸다. 이처럼 유대인의 특성은 부분적으로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