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초등학교 교육실습 소감문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1.27 한글파일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2009년 경인교육대학교의 교육,경영 실습 소감문입니다.
두루뭉실하게 써서 어느 실습문에다가 가져다 붙여도 무방합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한 달이란 시간이 금세 사라져 버렸다. 한 줌의 반짝반짝 빛나는 모래가
내 손에서 살며시 쥐어졌다가 바람과 함께 날아가 버리듯이 말이다.
이번 실습에서는 실제 수업을 하기 시작했다. 수업 중 학생을 지도하면서
사실은 힘이 하나도 한 들었다면 거짓말일 것이다. 일정한 분량의 수업의
진도를 나가랴, 중간 중간에 학생의 집중도가 떨어진다고 생각하는 순간에
재밌는 이야기로 다시 관심을 모으랴 40분 동안 교사는 학생의 마음을 읽어서
멀티태스킹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지 않으면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학생 개개인의 잠재력은 다양하고 그들의 미래는 아무도 알 수 없다. 이번
교생 실습을 하면서 모든 학생이 학창 시절의 나와 같지 않고 나랑 같은
생각을 하고 있지도 않다고 느꼈다. 어떤 학생은 다른 학생들과 잘 어울리지
못했고, 남녀 간에 친한 듯 하면서 내외 하는 문화가 신기했다.
사회와는 또 다른 세계인 학교 속에서 매일 학생과 관련된 모든 일을 해내는
교사는 내게 날개 없는 슈퍼맨이었다. 또한 학생 외에는 어떠한 강장제도
선생님에게 힘을 줄 수 없다고 생각했다. ‘할 일 없으면 교사나 해야지’, 라는
말을 하는 친구에게 가르치는 직업을 가지고 싶은 사람으로서, 교사는 보통
사람들과 다른 특별한 무언가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가고 싶었는데 난
그 목적을 이룬 것 같다. 나에게 편지를 꼬깃꼬깃 접어서 사랑한다는 말을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