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수영에 관한 고찰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0.01.21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수영에 관한 고찰

목차

●수영
●수영의 역사
●우리나라의 수영
●수영종목
●수영경기

본문내용

●수영종목
경영의 영법에는 크롤(crawl stroke)·평영(平泳:breast stroke)·배영(背泳:back stroke)·접영(蝶泳:butterfly stroke)의 4가지가 있다

1. 크롤
크롤은 1900년 오스트레일리아 사람이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 팔로 물을 한 번 긁을 때 다리로 물을 한 번 차는 영법이었으나, 후에 미국에 소개되면서 이른바 `6타(打)크롤`로 개선되었다. 어느 영법보다도 빠르기 때문에 자유형 경영에 쓰인다. 팔다리를 죽 뻗어 전신을 똑바르게 하고, 수면에 엎드려 뜬 자세가 크롤의 기본자세이다. 다리는 무릎을 가볍게 뻗어 좌우 교대로 상하로 움직여 발로 물장구를 치듯이 물을 때린다.
팔은 머리끝을 가로 그은 선과 어깨선을 앞으로 연장시킨 선이 교차하는 부근에서 손끝부터 물속으로 몸통방향과 같게 뻗듯이 넣어 20cm 정도의 깊이에 이르면 물을 뒤쪽으로 밀어내듯이 긁는다. 이 때, 팔의 길이를 반지름으로 하고 어깨를 축으로 한 반원(半圓)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어깨 앞쯤에 왔을 때 팔꿈치를 많이 굽혀 되도록이면 직선에 가깝게 팔을 빼야 한다. 물을 긁고 난 팔은 힘을 빼고 수면 위 앞쪽으로 되돌려 역시 뻗어 넣어서 물을 긁는 동작을 연속으로 반복한다.
따라서 팔은 좌우 교대로 물을 긁는데, 한쪽 팔이 물을 긁고 있는 시간을 3이라고 하면 수면 위에 있는 시간은 1에 해당하며, 다른 쪽 팔로 물을 긁는 동작이 끝나기 전에 다른 쪽 팔은 이미 앞쪽의 물속에 들어가 있는 셈이 된다.
호흡은 머리가 물속에 있을 때 숨을 내쉬고, 양팔 중 어느 하나가 물을 긁고 났을 때 얼굴을 재빨리 그 쪽으로 들어 입으로 숨을 들이쉰다. 양팔로 한 번 물을 긁는 사이에 발은 좌우 각 3회, 모두 6회 물을 상하로 때린다. 즉, `표준적인 6타 크롤`이다. 그러나 4타크롤을 치는 선수도 적지 않다.

참고 자료

위키백과
네이버지식
대한수영연맹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