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코노미스트 기사해석 - Asset Market(2010.1.7)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0.01.19 워드파일MS 워드 (doc) | 17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이코노미스트 기사해석 - Asset Market(2010.1.7)
세계 자산시장의 변화에 대한 내용입니다.

목차

Correction to this article

Spotting the signs(신호를 알아채기)

Emerging optimism(긍정론의 대두)

An age-old problem(오래된 문제)

A matter of life and debt

본문내용

Correction to this article
THE opening of the Burj Khalifa, the world’s tallest building, in Dubai on January 4th had symbolic as well as architectural significance. Skyscrapers have long been associated with the ends of financial booms. The Empire State Building opened in 1931, two years after the Wall Street crash. The Petronas towers in Kuala Lumpur were unveiled in 1998, in the depths of the Asian crisis. Such towers are commissioned when money is cheap and optimism about economic growth is at its height; they are often finished when the champagne has gone flat.
1월 4일에 있었던 두바이에 있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버즈 칼리프 완공식은 건축학적 의의 이외의 상징성을 지닌다. 고층빌딩들은 오랜 기간 동안 금융붐의 종말과 관련있어왔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Wall Street가 붕괴된(The Great Depression) 2년후인 1931년에 완공되었다. 말레이지아 콸라룸프의 Petronas towers는 아시아 금융위기가 한창인 1998년에 완공되었다. 이와 같은 큰 건물들은 통화의 가치가 낮고 경제 성장에 대한 낙관론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발주된다. 그리고 그 건물든은 샴페인이 터진 후에 완공된다.

The past three decades have been good for skyscraper-building. The cost of borrowing money, in nominal terms, has fallen sharply (see chart 1). Small wonder that one bubble after another has appeared in financial markets, with the subjects of investors’ dreams ranging from emerging markets and technology stocks in the 1990s to residential housing in the decade just ended. Nor is it surprising, with money so cheap, that consumers and companies have indulged in regular borrowing sprees.
과거 30년간은 고층 빌딩들에게 좋은 시기였다.

참고 자료

이코노미스트 잡지 기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