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미동맹 및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와 국가안보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0.01.13 한글파일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한미동맹 및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와 국가안보

목차

없음

본문내용

냉전이 끝났다고 국가안보도 결코 소멸된다고 할 수 없다. 한국과 북한의 군사적 환경은 지속적인 동맹 관계의 필요성을 말하고 있다. 어떻게 보면 한반도의 안보 상황은 냉전시대와 비교할 때 더욱 복잡해 졌다. 비단 북한과의 관계뿐이 아니라 예전부터 몇 차례 오르내린 독도문제와 일본교과서 문제, 정신대 문제 등 일본과의 관계에 있어서 한국은 일본의 식민지였던 과거의 사실로 인해 국민의 감정악화는 물론 언제나 일본에 있어 곱지 않은 시선을 가지고 있으며 역사왜곡으로 우리나라뿐 아니라 중국과도 좋지 않은 관계가 지속되고 있는 일본의 경우만 보더라도 언제나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된다.

냉정한 감정을 가지고 이러한 상황을 바라본다면 자주 국가를 수립했다고 하여도 지금까지 미군의 도움을 받아 안보에 힘써온 한국으로써는 섣불리 주한미군을 철수하자는 이야기를 할 수 없을 것이다. 그리고 전시 작전 통제권 환수가 얼마 남지 않은 이 시점에서 한미동맹과 관련한 이야기가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으며 한미동맹간 타격이 있지 않겠느냐는 식의 발언을 하고 있다. 분명 한미동맹관계와 전시 작전 통제권이 아무런 연관이 없다고는 말할 수 없지만, 한미동맹은 한미수호방위조약을 근거로 하는 것이지 전시작전통제권에 근거하는 것은 아니다. 전시 작전 통제권이란 한미수호방위조약을 근거해 당시 아직 여러 가지로 부족한 한국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