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구운몽 - 김만중 (줄거리, 느낀점, 인상깊은 구절)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0.01.09 한글파일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한국 단편 문학 독후감 > 구운몽 - 김만중 (줄거리, 느낀점, 인상깊은 구절)

목차

1. 줄거리 / 내용 분석
2. 느낀점 / 감상
3. 인상깊은 구절

본문내용

1. 줄거리 / 내용 분석
이 작품은 저자 김만중이 52세 때 쓴 것으로 인간의 모든 부괴, 영화, 공명은 한낱 일장춘몽에 지나지 않는다는 주제를 다룬 작품으로 어머니를 위로해 드리기 위해 쓴 것이다.
당나라 때 육관대사라는 고승이 불교를 전하기 위해 중국에 와서 큰절을 세우고 제자를 모아 불도를 강론하였는데, 그곳에 동종호의 용왕도 참석하게 된다. 육관대사는 감사함을 표하기 위해 그 중에서 가장 뛰어난 제자인 성진은 어느 날 대사의 심부름으로 용궁에 가게 된다. 그곳에서의 화려하고 정중히 모시는 대접에 술을 몇 잔 마시고 취한상태로 돌아오게 된다. 그러던 중 선녀 위진군은 팔선녀를 대사에게 보내 불참석에 대한 사과를 표하기 위해 약간의 보물을 선사한다. 그러던 중 서로 일을 마치고 다시 돌아가는 길에 성진과 팔선녀를 만나게 되고 서로 말을 주고받으며 희롱을 하다



2. 느낀점 / 감상
인생무상을 다르고, 성진의 잘못을 통하여 깨달음을 얻게 해주는 얘기인데 성진의 경우처럼 그런 경험은 우리 일상생활에도 무척이나 많을 것 같다. 사람이여서 사람이기 때문에 유혹에 빠질 수밖에 없다. 어쩌면 성진의 그런 태도는 성진이 불법을 공부한다는 사람이라는 점에서 좀 더 큰 죄인 것처럼 다뤄질 수도 있지만, 하루에도 수십 번씩 조금한 유혹에 현혹되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을까. 물론 이 글에서는 이 점에 중점을 두지 않고 그런 유혹이 결국에는 아무런 뜻이 없다라는게 중점 이였다. 그래서 유혹에 빠지지 말라는. 자기가 하는 곧바른 길을 거르라는. 나는 그런 식으로 해석했다. 그리고 기억 하고 싶은 문장은 ‘너무 성하면 쇠하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