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미술에 관한 고찰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0.01.06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한국미술에 관한 고찰

목차

●한국미술
●선사시대 한국미술
●삼국시대 한국미술
●통일신라시대 한국미술
●고려시대 한국미술
●조선시대 한국미술

본문내용

●현대 한국미술
현대 한국미술은 국권피탈 이듬해인 1911년 전통회화 육성을 위하여 서화미술원(書畵美術院)이 창립되고, 조선 최후의 화원 화가 소림(少琳) 조석진(趙錫晉), 심전(心田) 안중식(安中植) 등이 초치되어 제자를 양성하게 되었다. 이 서화미술원은 8년 후에 해체되는 불운을 겪었으나 김은호(金殷鎬) ·이상범(李象範) ·노수현(盧壽鉉) 등 여러 대가를 배출하였다. 이들 전통화가들은 18년 서화협회(書畵協會)를 조직하여 활동의 기반으로 삼았으나, 22년 조선총독부의 선전(鮮展:조선미술전람회)이 열리고 서양화가 유입됨으로써 30년대에 이르러 신동양화라고도 할 수 있는 ‘교배양식(交配樣式)’이 주류가 되어 전통화도 무의식중에 그 영향을 받았다.
8 ·15광복 후 국권의 회복과 더불어 49년부터는 국전(國展:대한민국미술전람회)이 열리기 시작하였고, 서울대학 ·이화여자대학 ·홍익대학 등에 미술학과가 설치되었다. 이 무렵의 한국화는 채색화(彩色畵)를 배격하고 남종 문인화(南宗文人畵)류의 수묵화가 주가 되었으며, 또한 50년대부터는 서양화법(西洋畵法)의 도입이 뚜렷해져 신구(新舊)가 뒤섞인 온건파를 비롯하여 철저한 추상파까지 탄생하였다.
한편, 서양화는 19세기 말경부터 한두 사람의 서양인 화가의 내한(來韓)이 있었으나 별다른 반향이 없었으며, 1908년 최초의 서양화 학생으로서 도쿄[東京]미술학교에 유학한 고희동(高羲東)도 귀국 후 동양화로 복귀하였다. 서양화는 처음부터 일본을 통해 배웠으므로 8 ·15광복 전에는 일본 양화의 영향이 컸으나, 8 ·15광복 후에는 서양 미술계와의 직접적인 접촉이 증가함에 따라 급속히 발전하고, 50년대부터는 비구상화(非具象畵)가 양화의 주체가 되어 69년부터는 국전(國展)에도 추상화부가 독립 부문으로 등장하였다.

참고 자료

위키백과
네이버지식
매일경제신문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