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고골리 (외투, 코, 초상화)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0.01.06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고골리 (외투, 코, 초상화) - 줄거리 내용분석, 느끼점 감상, 인상깊은 구절

목차

1. 느낀점 / 감상
2. 줄거리 / 내용 분석
3. 인상깊은 구절

본문내용

1. 느낀점 / 감상
대학 교육역량강화사업 - 명저 및 권장도서 읽기
대학 교육역량강화사업 - 명저 및 권장도서 읽기
대학 교육역량강화사업 - 명저 및 권장도서 읽기

전체적으로 묘하다. 확실히 모르겠지만 예전에 읽었던 돈키호테와 좀 비슷한 방식인 것 같다. 내가 소설을 일고 있는데, 작가가 누군지 이 이야기를 누가 만들었는지 헷갈리게 한다. 계속 이야기 속에 이야기 속에 이야기가 나오는 느낌이다. 세 작품 모두 초현실적인 내용이면서도 정곡을 찌르고 있다.

개인적으로 세 작품 중에 외투가 가장 좋았다. 그의 초라한 모습이 계속 영상으로 떠오른다. 다른 소설들과 다른 매력이다. 처음부터 계속 터무니없는 이상한 이야기를 하는 것 같으면서도 마지막엔 가슴을 쓰리게 한다. 외투도 그랬다. 그냥 `돈 못 보는 왕따 월급쟁이가 외투 산 이야기가 뭐라고...` 하면서 읽었는데, 죽은 후 나타난 유령이 `유력한 인사`의 외투를 뺏고 사라졌다는 대목에선 잔감정이 확 일어났다. 책의 제목 아래에 이렇게 적혀 있다. `리얼리즘 문학의 창시자` 읽을 땐 몰랐는데, 다 읽고 나니 고골리가 그렇게 불리는지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다.

소설마다 개성적인 인물을 등장시켜 그들의 시선을 통해 본 사람들과 사회의 풍자적 모습과, 마치 사실인 것처럼 증거를 내미는 듯이 이야기를 전개시켜나가는 것이 참으로 신선했다.


2. 줄거리 / 내용 분석
<외투>
정부 기간의 어느 국에 한 명의 만년 구등관이 있었다. 그의 이름은 아카키 아카키에비치이다. 동료들 사이에서도 인기는 커녕 미움을 받았고, 어딘가 호감을 끌만한 구석이 없어서, 경비조차 그를 무시했다. 매서운 겨울 추위에 얇은데다 여기저기 손을 댄 외투를 입고 다니는데, 그것조차 또 구멍이 났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