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화교에 관한 고찰

저작시기 2010.01 |등록일 2010.01.05 한글파일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화교에 관한 고찰

목차

●화교
●역사
●한국의 화교
●국적문제
●분포
●화교정책

본문내용

●화교
본국을 떠나 해외 각처로 이주하여 현지에 정착, 경제활동을 하면서 본국과 문화적 ·사회적 ·법률적 ·정치적 측면에서 유기적인 연관을 유지하고 있는 중국인 또는 그 자손
중국인은 타이완과 중국의 국적을 가진 자를 모두 포함하는데, 주로 타이완 문화와 경제활동에 연관을 가지는 한민족계(漢民族系)를 가리킨다. 또 본국과의 연관이라는 말은 개인으로서의 직접적인 연관에만 한정되는 것이 아니고, 이주민의 가족이나 자손이 현지에서 동향단체(同鄕團體:華僑幇 등)를 통하여 연관성을 지속하고 있음을 뜻한다.
조상이 중국인인 자손을 화예(華裔) 또는 교생(僑生) 등으로 부르는데, 이들은 현지 국적을 취득하고 혼혈동화(混血同化)되어 이미 지연(地緣) ·혈연(血緣)의 의식이 희박해져서 법률적 ·경제적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으로도 본국과의 연관성이 약하며, 언어조차 모국어를 모르는 채 현지인화 된 자도 많아 사실상 화교라고 보기 어려운 점도 있다. 특히, 타이 등 현지인과의 혼혈교생인 ‘룩친(Lukchins)’은 점차 화교로서의 특성을 잃고 제3민족적 성격을 형성해가고 있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서는 토착민과의 혼혈여부에 관계없이 수세대를 거치는 동안 종교 ·음식 등의 기본적인 생활양식 면에서만 겨우 고유문화를 유지하고 있는 중국인의 자손이 있는데, 이들을 ‘바바차이니스’ 또는 ‘바바’라 부르고 있다.
또 현지인과의 통혼에 의한 모계(母系) 혼혈화교와 부계(父系) 혼혈화교 및 그들의 자손도 넓은 의미에서는 화교의 범주에 포함되지만, 오늘날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타이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지의 화교구조는 단순혼혈에서 복합혼혈의 양상을 띠어 중국인으로서의 문화적 태도나 민족성과는 상당한 거리가 있다.
화교(華僑, 영어: overseas Chinese)는 중국 국적을 가지고 다른 나라에 정착하여 그 나라에 활동하는 사람을 말한다. 동남아시아, 미국, 일본,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러시아 등 국가에 거주하고 있으며, 그 수는 약 4천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주로 광동, 복건계가 많지만, 최근에는 상하이나 베이징계 화교도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출신지와 거주 지역의 언어를

참고 자료

위키백과
네이버지식
주간동아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