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김성동의 소설 만다라에 나타난 불교사상

저작시기 2009.10 |등록일 2010.01.05 한글파일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김성동의 소설 만다라에 나타난 불교사상에 대한 논의 연구 고찰.
논문형식.

목차

1.들어가기
2.작가와 작품 소개
2.1. 작가
2.2. 소설 『만다라』
3.소설『만다라』에 나타난 불교
사상
3.1. 깨달음의 길
3.2. 연기사상
3.3. 인연사상
4.맺음말

본문내용

2. 작가와 작품 소개
2.1. 작가
김성동은 1945년 11월 8일 충청남도 보령에서 태어났다. 이후 6·25전쟁 때 아버지와 큰삼촌은 우익에게, 외삼촌은 좌익에게 처형당하면서 가정이 파탄지경에 이르지만, 그런 와중에도 할아버지에게 한학을 배워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에 「맹자」를 읽었다. 1964년 서울 서라벌고등학교에 편입하였으나, 3학년 때 연좌제로 인해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 학교를 그만둔 뒤 도봉산 천축사로 출가해 `무(無)`자 화두를 붙잡고 6년 동안 선방과 토굴을 오가며 지냈다. 그러나 깨달음을 얻지 못하고 다시 지효선사 문하로 들어가 계속 공부에 정진하였으나, 뚜렷한 진전이 없자 이후 방랑의 길을


4. 맺음말
김성동의 소설 『만다라』를 통해 이 소설에 나타난 불교사상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불교사상이라는 것이 간단한 것이 아니고, 스스로 깨닫고 깨우쳐야 한다는 것에서 매우 전문적인 종교라고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종교’라는 자체가 무언가를 믿고 의지한다는 것에 의미를 두기 때문인데, 이 소설에서 얘기하는 불교의 이야기를 잘 들어보면 불교라는 것은 ‘불교’라 칭해지는 순간 타락된 것이고, 불가의 정신을 수양하고 익혀야 한다는 것이다. 부처는 신이 아니라 인간이었으며, ‘부처’는 고유명사가 아닌 보통명사라고 얘기함으로 인해 누구나 깨달음을 얻어 해탈을 하면 부처가 될 수 있노라고 얘기하고 있다. 이 소설이 현재 불교, 절에 대하여 많은 비판의식을 담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현재 본래의 가치를 잊고 돈의 노예가 되어가는

참고 자료

▶ 김성동, 『만다라』, 청년사, 2005.
논문
▶ 김령, 한국 근ㆍ현대 소설에 수용된 불교사상 연구, 동덕여대 대학원, 2007.
기타자료
▶ 네이버 백과사전
http://100.naver.com/100.nhn?docid=761495
▶ http://cafe.naver.com/bookishman/32368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