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재교육의 필요성

저작시기 2007.06 |등록일 2010.01.01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교육심리에서 영재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리포트

목차

1. 영재란 누구인가?
2. 우리나라 영재교육의 문제점
3. 우리나라 영재교육의 개선 방안

본문내용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조기교육이 영재 또는 천재를 만드는 교육처럼 인식되고 있다. 그래서 영재학원이 생기고 부모들 사이에서 영재가 화제가 되고 있다. 나라에서 영재교육을 활성화 시키고자 하는 방안을 세워 영재학교를 만들고자 하기 때문이다. 엄마들은 아이들을 어떻게 해서든 영재학교에 보내고 싶어 한다. 그러한 욕구에 맞춰 학원도 생긴 것 일 것이다. 그렇다면 학원에서 영재를 만들어 줄 수 있을까? 과연 조기교육이 영재를 만들 수 있을까? 영재가 과연 조기교육이나 과도한 교육열로 만들어 질 수 있는 것인지 생각해보아야할 것이다.

1. 영재란 누구인가?

어느 학자는 한 개인의 능력의 약 80% 정도가 만 6세 전에 대부분 이루어진다고 하였다. 이는 취학 전의 아동의 경험이 아동의 발달에 많은 영향을 끼치리라는 점을 시사 하는 말 이다. 물론 최근에는 인간의 능력이 늙어서까지도 계속해서 신장된다는 연구결과가 많아지고 있기는 하다.
영재를 정의할 때 보통 세 가지 요소를 든다. 그 세 요소 중의 하나는 평균 이상의 지능, 두 번째는 창의력, 세 번째는 과제에 대한 집착력이다. 우리는 지능에 관하여 많은 것을 이야기하여 왔다. IQ 150, IQ 180이니, 우수한 기억력, 빠른 속도의 문제 해결력 등만을 강조하여온 감이 있다. 셰익스피어, 찰스 다윈의 지능을 추론하여 본 어느 연구는 세계의 큰 은행가나 사업가보다 오히려 추정된 IQ가 낮다는 보고도 있다. 따라서 지능 하나만으로 영재성을 결정하기 보다는 얼마만큼 다양한 문제해결 방법을 생각해 내며 독특한 반응을 하는가 하는 창의성이 영재성의 구성요인으로 근래에 와서 드러나기 시작했다.
그러나 어느 정도의 지능과 창의성이 있다 하더라도 과제에 대한 집착력이 없으면 이 두 가지 요소가 별로 큰 발휘를 못하게 된다는 점이다. 똑같은 지능과 창의력이 있다고 할 때 과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