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계경제 경기침체에 대한 고찰

저작시기 2009.04 |등록일 2009.04.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1990년대 말 아시아발 경기침체와 2000년 정보기술(IT) 거품이 꺼지면서 경제가 침체하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2001년 3월부터 13차례 걸쳐 기준금리를 1%까지 낮췄다.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서였다. 이 당시 FRB의 의장은 경제 대통령이라고 불리던 앨런 그린스펀이었다.

목차

제 1편 서 론
∇“남의 집안 문제까지는 알 수 없지 않느냐..”
∇“썰물이 빠져나가면 누가 발가벗고 수영했는지 알게 된다...”-워렌 버핏

제 2편 본 론
∇“누가 어떤 피해를 봤나-미시적 측면”
∇“이번 사태는 과거 LTCM사태와 저축대부조합파산사태와 차이점은 무 엇인가?”

제 3편 결 론
∇“과연 세계경제는 또 다시 경기침체로 갈 것인가?-거시적 측면”

*참고문헌*

본문내용

∇“남의 집안 문제까지는 알 수 없지 않느냐..”

보고서를 시작하기 전 기억에 남는 모 증권사 사장의 인터뷰가 생각난다. 작년 한해 주식시장은 활황이었다. 본인 또한 작년 말부터 중국주식에 투자해 50%이상의 수익률을 거둘 수 있었다. 신문지상이나 증권사 리포트를 보면 장밋빛 일색으로 주식 매수를 부추기고 있었다. 이 후 서브프라임 사태가 점차 가시화 되면서 미국발 쇼크가 우리 신문지상을 강타했을 때 국내 모 증권사의 부사장은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에 대한 주식시장의 하락에 대해 “남의 집안 대출문제까지 우리가 알 수 없지 않느냐” 하면서 아주 궁색한 변명으로 이전의 자기가 했던 말에 대한 책임 회피를 하고 있었다. 투자에 대한 책임은 투자자 본인에게 있지만 경제와 금융에 전문가가 아닌 일반인들에게 그들의 말 한 마디가 얼마나 파급을 미치는지 정도는 그들도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처음 서브프라임 문제가 불거져 나 올 즈음 나는 그다지 신경을 쓰지 않았다. 내 생각으로 디커플링에 대한 기대심리가 있었던 것 같다.
서브프라임 문제로 세계경제가 늪에 빠진 지금 나 스스로도 서브프라임 문제를 가볍게 봤던 것이 후회된다. 그 당시 서브프라임사태를 관심을 가졌다면 ‘지금과 같은 손실을 줄이지 않았을까’ 스스로 자책하며 서브프라임사태의 원인과 그 파장을 짚어본다

∇“썰물이 빠져나가면 누가 발가벗고 수영했는지 알게 된다...”-워렌 버핏

1990년대 말 아시아발 경기침체와 2000년 정보기술(IT) 거품이 꺼지면서 경제가 침체하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2001년 3월부터 13차례 걸쳐 기준금리를 1%까지 낮췄다. 소비를 진작시키기 위해서였다. 이 당시 FRB의 의장은 경제 대통령이라고 불리던 앨런 그린스펀이었다. 저금리의 정책기조를 바탕으로 금리 부담이 줄어들자 부의 효과(wealthy effect) 부의 효과(wealthy effect) : 자산가격이 상승하면 소비도 증가하는 현상.
처럼 소비증가율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주

참고 자료

[출처] [금융]서브프라임, LTCM과 같은점-다른점|작성자 꼬레아킴
[중앙일보 김준현] 98년 LTCM 위기와 닮은 꼴 “서브프라임 해답도 비슷할 듯”
저축대부조합 파산-서브프라임 사태 차이
[이데일리 권소현기자] `공공의 적` 서브프라임..누가 어떤 피해보나
[출처] 저축대부조합파산사태 & 서브프라임사태 비교|작성자 김상수
[출처] 미국 저축대부조합 파산 사례와 LTCM 위기 분석|작성자 방랑자
[한겨레 김순배 박민희 기자] 미국 최대 저축은행도 ‘파산’
21세기 경제괴물 서브프라임의 복수 ㅣ에가와 유키오 저 김형철 판역
한국경제연구원「http://www.keri.org」
현대경제연구원 「http://www.hri.co.kr」
삼성경제연구원 「http://www.seri.org/」
매일경제TV 「www.http://mbn.mk.co.kr/main.html」
[출처] 실탄 쌓인 기관, 방아쇠는 ‘머뭇’ 한겨레 윤은숙 기자 2007.3.31
[출처] 세계경제둔화 우려…금융시장엔단기호재한 한겨레 최우성 기자 2007.3.22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