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위스의 주거문화(주거생활), 멕시코의 주거문화(주거생활), 프랑스와 독일의 주거문화(주거생활), 이라크의 주거문화(주거생활), 일본의 주거문화(주거생활), 한국과 북한의 주거문화(주거생활) 분석

저작시기 2009.03 |등록일 2009.03.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스위스의 주거문화(주거생활), 멕시코의 주거문화(주거생활), 프랑스의 주거문화(주거생활), 독일의 주거문화(주거생활), 이라크의 주거문화(주거생활), 일본의 주거문화(주거생활), 한국과 북한의 주거문화(주거생활) 분석

목차

Ⅰ. 스위스의 주거문화(주거생활)

Ⅱ. 멕시코의 주거문화(주거생활)

Ⅲ. 프랑스의 주거문화(주거생활)

Ⅳ. 독일의 주거문화(주거생활)

Ⅴ. 이라크의 주거문화(주거생활)

Ⅵ. 일본의 주거문화(주거생활)
1. 초대하지 않으면 간다고 떼쓰지 말자
2. 일본인들은 매일 목욕한다
3. 다타미(疊)
4. 도코노마(床の間)
5. 고타쓰(こたつ)
6. 부쓰단

Ⅶ. 한국의 주거문화(주거생활)

Ⅷ. 북한의 주거문화(주거생활)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스위스의 주거문화(주거생활)

이곳의 주택은 대부분 겉에서 보는 모습과 달리 정돈이 잘 되어있다. 집 내부의 구성은 부엌, 화장실, 거실, 방들과 베란다로 나누어진다. 많은 집들의 부엌에는 식기세척기, 냉장고가 구비되어 있다. 세탁기는 여러 입주자들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창문과 집 벽을 실용적으로 지었기 때문에 여름에는 그리 덥지 않고, 겨울에는 춥지가 않다. 가정집에서 에어컨, 선풍기를 사용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고, 추운 겨울이라도 집안에 들어서면 추위를 느끼지 못한다. 그래서 유럽의 어느 나라보다도 주거환경은 뛰어나다고 생각한다. 스위스 어느 곳이든 집에서 10-20분만 걸어 나서면 숲이 우거진 울창한 산들이 많다고 한다. 그리고 텔레비전에서 스위스에 대해 보면 보통 집들의 지붕이 뾰족한 걸 볼 수 있다. 그 이유는 지형과 날씨 때문이다. 스위스 지방은 눈이 많이 와서 지붕 위에 눈이 많이 쌓이면 그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집안이 무너져 내린다. 그런 이유에서 집의 지붕을 높고 뾰족하게 해서 눈이 쌓이는 면적을 줄이고 눈이 쉽게 아래로 떨어질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또 하나는 스위스는 높은 산이 많다. 그래서 그 높은 산들의 영향으로 사람들의 눈이 높은 것에 많이 익게 된 것이라고 한다.

Ⅱ. 멕시코의 주거문화(주거생활)

멕시코 등 라틴아메리카의 도시화는 1950년대부터 급격히 진행되었는데, 농촌의 토지가 소수에게 독점되어 있어 일자리와 경제적 기회를 얻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도시로 이주하였다. 또한 멕시코는 전체국토의 21%를 차지하는 북부지역의 주거조건이 좋지 못해 전체 인구의 8%만이 북부에 사는 반면 중심부는 일년 내내 봄과 같은 기후이며 가장 살기 좋은 조

참고 자료

김광언, 한국의 옛집마당, 마당출판사
대한 건축학회편, 주거론, 기문당, 1997
신영훈, 한국인의 살림집(상), 열화당, 1986
윤복자, 세계의 주거문화, 신광출판사, 2000
이진경, 근대적주거공간의 탄생, 소명출판, 2000
이왕기 외 2인, 세계의 민속주택, 세진사, 1996
정준현·백영흠·송광제 주거와 환경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