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조선시대][조선]조선시대(조선)의 공예, 조선시대(조선)의 회화, 조선시대(조선)의 성리학, 조선시대(조선)의 양명학, 조선시대(조선)의 농민통제, 조선시대(조선)의 신분제도에 관한 분석

저작시기 2009.03 |등록일 2009.03.1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조선시대(조선)의 공예, 조선시대(조선)의 회화, 조선시대(조선)의 성리학, 조선시대(조선)의 양명학, 조선시대(조선)의 농민통제, 조선시대(조선)의 신분제도에 관한 분석

목차

Ⅰ. 조선시대(조선)의 공예

Ⅱ. 조선시대(조선)의 회화

Ⅲ. 조선시대(조선)의 성리학

Ⅳ. 조선시대(조선)의 양명학

Ⅴ. 조선시대(조선)의 농민통제
1. 호적제도
2. 오가작통법
3. 호패법

Ⅵ. 조선시대(조선)의 신분제도
1. 양반
2. 중인
3. 양인
4. 천민

참고문헌

본문내용

Ⅰ. 조선시대(조선)의 공예
조선시대의 공예는 간결·대담·소박한 특색을 보이면서 보다 대중화되는 경향을 나타냈다. 그러나 기술적인 측면에서는 도자기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앞시대에 비해 낙후된 양상을 보였다. 이 시대 공예의 주류를 이루었던 도자기는 15, 16세기에는 분청사기(粉靑沙器)가 성행했고, 17세기 이후에는 백자가 대종을 이루었다. 분청사기는 크게 감화분청(嵌花粉靑)·인화분청(印花粉靑)의 상감계(象嵌系)와 박지분청(剝地粉靑)·철화분청(鐵畵粉靑)·분장분청(粉粧粉靑) 등의 백토계(白土系)로 나눌 수 있다. 고려시대 상감청자의 전통을 계승한 상감계 분청은 제작기술이 우수한 관수용으로 15세기를 통해 널리 제작되었다. 소박하면서 활달한 느낌을 주는 백토계 분청은 상감계에 비해 태토가 거칠고 제작기술이 뒤떨어지지만, 보다 저변화된 것으로 전국에서 제작되어 지방적 특색을 보이며 16세기에 주로 제작되었다. 백자는 문양이 없는 순백자를 비롯하여 음각백자·상감백자·청화백자(靑華白磁)·철화백자·진사백자(辰砂白磁) 등이 제작되었다. 백자는 초기에는 소량의 최고품만을 생산하여 왕실에서 사용했지만, 분청사기가 소멸되는 17세기경부터는 도자기의 주류를 이루게 되며 관요(官窯)인 경기도 광주의 분원(分院)을 중심으로 제작되었다. 이밖에도 조선시대의 공예는 관공장(官工匠)인 경·외 공장들에 의해 나뭇결의 자연스러운 조화미와 비례미·형태미 등을 특징으로 하는 목칠공예를 비롯하여 금속공예·염직공예·피혁공예·초고공예(草藁工藝)·지공예(紙工藝) 등 다양한 종류가 제작되었다. 그러나 장인들에 대한 신분차별과 공역(公役)의 부담, 기예 천시 풍조 등 열악하고 부자유스러운 제작여건 때문에 공예분야 전반에 걸쳐 큰 발전을 이루지 못했다.

참고 자료

김항수, 조선전기의 성리학, 한국사 3, 한길사, 1994
이여성, 조선미술사 개요, 한국문화사, 1999
유종열, 박재삼 역, 조선과 예술, 범우사, 1989
조선초기의 문화, 국사편찬위원회, 1995
한국사연구회, 한국사연구입문, 지식산업사, 1987
한우근, 중앙집권체제의 특성, 한국사 10, 국사편찬위원회, 1970
홍희유, 조선상업사, 백산자료원, 1989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