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기자동차, 어린이 교통사고, 운전 방심, 교통단속하는 순경, 교통사고 진실

저작시기 2008.04 | 등록일 2009.01.29 한글파일 한컴오피스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전기자동차, 어린이 교통사고, 운전 방심, 교통단속하는 순경, 교통사고 진실에 대해 정리하였습니다.

목차

Ⅰ. 전기자동차에 대한 VTR을 보고나서..

Ⅱ. 어린이 교통사고 누구의 잘못인가?“ VTR을 보고나서..

Ⅲ.“운전하다가 방심하면 큰사고를 일으킨다.”VTR을 보고나서..

Ⅳ.“교통단속하는 순경들”VTR을 보고나서..

Ⅴ.“교통사고 진실을 밝혀라”VTR을 보고나서..

본문내용

Ⅰ. 전기자동차에 대한 VTR을 보고나서..
우선 전기자동차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전기자동차란 자동차의 구동 에너지를 기존의 자동차와 같이 화석 연료의 연소로부터가 아닌 전기에너지로부터 얻는 자동차이다.
전기자동차의 장점으로는 자동차에서의 배기가스가 전혀 없으며, 소음이 아주 작다는 점이 있다.
전기자동차는 1873년 가솔린 자동차보다 먼저 제작되었으나, 배터리의 무거운 중량, 충전에 걸리는 시간 등의 문제 때문에 실용화되지 못하다가 공해문제가 최근 심각해지면서 다시 개발이 되고 있다.
전기자동차의 단점으로는 자동차가 움직이기 위해서는 충전을 오래해야될 뿐만 아니라 자동차의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아직 실용화가 되지 않았다.
전기자동차는 엔진이 전기 모터로 대치된 것 외에 내연기관 자동차들과 약간씩의 차이가 있다. 그러나 가장 큰 문제는 에너지의 공급원인 배터리이다. 배터리의 경량·소형화 및 짧은 충전시간은 전기자동차가 실용화되기 위한 필수적인 선결 조건이다.
양산 전기차 1호는 미국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시판되고 있는 고성능 전기자동차 gm ev1. gm은 90년대 들어 적극 개발해 온 전기차 ev가 열매를 맺어 96년부터 시판하고 있다. 이 전기차는 한번 충전으로 최장 208㎞까지 최고 시속 150㎞로 달릴 수 있다.
이후 포드 레인저, 도요다 rav4, 혼다 ev plus 등이 시판되었다. 그러나 기존의 전기자동차들은 배터리 충전에 8시간 이상 걸리고 주행거리가 짧아 아직 실용성이 많이 떨어진다.
이러한 면에서 볼 때에는 아직 전기자동차가 힘들다고 생각한다.
환경문제, 연료절약을 위해서는 빨리 필요하지만 시간이 좀더 지나야 될 것 같다. 아직 전기자동차의 단점이 많은 편이다. 자동차회사들의 이익보다 환경을 위해 빨리 연구하여 가격이 저렴하며 실용화될 수 있는 전기자동차가 나왔으면 좋겠다.

Ⅱ. “어린이 교통사고 누구의 잘못인가?“ VTR을 보고나서..
14세 이하의 어린이 사망자 숫자는 `93년 998명, `94년 846명, `95년 788명으로 감소추세에 있으나, 아직도 하루평균 약 2.4명의 어린이가 사망하고 있는 실정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