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an introduction to language chapter 6 summary

저작시기 2009.12 |등록일 2009.12.29 | 최종수정일 2014.03.07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100원

소개글

an introduction to language chapter 6 summary

본문내용

언어음에 대한 학문을 ‘음성학’이라고 한다. 우리는 영어를 알기 때문에 한소리를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아이들 같은 경우 단어 경계를 잘못 인지해서 말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런 식으로 역사적으로 단어형태를 바꾸기도 했다.
우리의 언어이해는 우리가 같은 것이 되기 위해 다른 소리를 물리적으로 판단할 때를 결정한다. 우리는 어떤 발음양상이 언어학적으로 중요하고 아닌 것을 안다. 우리 언어이해는 말함에 있어 비 언어적 차이를 무시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 게다가 우리는 우리가 아는 소리뿐만 아니라 우리 언어에서 언어음이 아닌 소리를 만들 수 있다.
음성학은 지구상 모든 언어에서 사용하는 소리를 묘사하려고 한다. 그 중 음향 음성학은 소리의 물리적 특징에 초점을 맞추고, 청각음성학은 청자들이 어떻게 소리를 받아들이는지에 관심을 갖고, 발성 음성학은 성도가 언어의 소리를 어떻게 발생시키는지에 대한 학문이다.

정자법은 일관된 방법으로 언어의 소리를 나타내지 않는다. 같은 소리를 내더라도 스펠링은 다르고, 같은 스펠링을 갖더라도 소리가 다르고, 글자가 모여 하나의 소리를 내기도 하고 하나의 글자가 두개의 소리를 만들기도 한다. 어떤 것은 발으이 안되고, 발생하지도 않는 소리를 나타내는 글자가 있다. 이런 연유로 철자법 개혁을 주장했으나 방법이 없어 실패했다. 그러나 1999년 모든 언어소리를 상징하는 음표문자를 만들었다. 그것은 일반 글자와 만들어진 부호, 기호를 사용했다.
국제 음표문자는 모든 언어의 기본적인 소리를 나타냈지만 그다지 중요하지 않는 소리는 포함하지 않는다. [ə]는 슈와, 모호한 발음이라고 하는데, 말하는데 강조하지 않고, 음의 길이가 짧은 음절을 나타낼때 쓴다. 발음이 조금 달라지더라도 슈와는 불완전음절에서 모음소리에 포함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