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사형제도

저작시기 2009.12 |등록일 2009.12.29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사형제도에 대한 법학적 개인적 생각들을 정리해 놓은 리포트 형식의 자료입니다.

본문내용

형벌제도 중에서도 가장 가혹하다고 할 수 있는 처벌이 바로 사형제도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사형은 수형자의 생명을 박타하는 형벌(형법 제41조)로서 고대사회에서부터 근세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하게 인정되어 왔습니다. 즉, 근세이전에는 동ㆍ서양을 막론하고 왕권의 보호나 봉건사회질서의 유지를 위해 존재했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18세기 서구 계몽주의사상의 등장으로 그 동안 암흑 속에 묻혀 있던 개개인의 이성이 깨어나면서부터 사형대상범죄가 점차 줄어들고 사형집행방법 역시 많이 인간화되고는 있으나, 아직도 사형제도가 존재하고 있는 곳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사형제도에 관하여 이탈리아의 계몽 사상가이자 최초의 사형폐지론자였던 베까리아는 당시 사회계약설을 기초로 한 그의 저서 『범죄와 형벌』에서 인간은 자기 의지로 그에게 전속된 자유의 극히



결국 사형제도의 존폐론에 대한 논의가 사형제도 자체의 당위성을 중심으로 한다면 인간본성이 지향하는 이상적인 사회에서는 인간이 인간의 생명을 빼앗는 사형제도를 수용할 리가 만무하기 때문에 아무런 의미가 없고, 인류 역사상 가장 오랫동안 존치되어 왔던 형벌의 한 종류인 사형제도를 한순간에 폐지할 것인가, 존치할 것인가의 문제는 이와 같은 기본적인 관점에서 어느 한 국가의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인 현실을 고려하여 판단ㆍ결정되어야 할 것이고, 우리나라의 경우 역시 전통적으로 형성되어온 국민의 법감정과 그간 축적되어 온 개개의 사형규정의 취지와 목적, 운용실태 등 현실적인 제반 여건을 복합적으로 고려하되, 우선 앞서 말한 사형의 오판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