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조선의 기생문학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12.28 워드파일MS 워드 (doc) | 8페이지 | 가격 1,600원

소개글

한국한문학사 중 조선의 기생 문학에 관하여 쓴 보고서입니다.

목차

1. 서론

2. 본론

2.1. 조선시대 기생들에 대하여

2.1.1. 매창(梅窓) (1573~1610)

2.1.2. 그 밖의 기생들

2.2. 기생문학의 특징

2.2.1. 매창의 작품

2.2.2. 그 밖의 기생들의 작품

3. 결론

본문내용

2. 본론
2.1. 조선시대 기생들에 대하여
전통사회에서 술자리의 시중을 들던 특수한 계층의 여성으로 조선시대의 한량들은 말하는 꽃이라는 뜻으로 해어화(解語花)라 부르기도 했다. 기녀의 유래에 대한 정설은 없으나 고대 부족사회의 무녀(巫女)에서 비롯되었다는 것이 일반적이다. 즉 제정일치 사회에서의 사제(司祭)였던 무녀가 제정이 분리되어 국가가 성립되는 과정에서 지방 세력가와 결합하여 기녀과 비슷한 신분층을 형성하였다는 견해이다. 한편 《후한서(後漢書)》와 《수서(隋書)》에는 고구려의 유녀(遊女)에 대한 기록이 보이는데, 이들은 고대국가가 다른 부족을 정벌하는 과정에서 생겨난 피정복 부족의 부녀자들로 국가체제가 확립되면서 이른바 관기(官妓)와 같은 제도가 서서히 이루어진 것으로 짐작된다. 따라서 기생은 기본적으로 노비와 같은 신분이었고 이들이 일반 노비와 다른 뚜렷한 계층을 이룬 것은 중앙집권이 정착한 고려 때부터이다.
한편 조선 중기 이후에는 사대부의




2.2.2. 그 밖의 기생들의 작품
弄珠灘上魂欲消 사랑을 나눈 시냇가에서 임을 보내고
獨把離懷寄酒樽 외로이 잔을 들어 하소연할 때
無限烟花不留意 피고지는 저 꽃 내 뜻 모르니
忍敎芳草怨王孫 오지 않는 임을 원망하게 하리 - 양양기생
池邊楊柳綠垂垂 시냇가의 실버들 유록색 가지
蠟曙春愁若自知 봄 시름을 못이겨 휘늘어지고
上有黃隱啼未己 꾀꼬리가 꾀꼴꾀꼴 울음 그치지 못하는 것은
不堪趣紂送人時 임 이별의 슬픔 이기지 못함인가 -

참고 자료

http://kin.naver.com/detail/detail.php?d1id=11&dir_id=110101&eid=1O0ENsm/xK75bYp4R/xeSUOAzbETr2R+&qb=7KGw7ISgIOq4sOyDneusuO2VmQ==&enc=utf8§ion=kin&rank=4&sort=0&spq=0&pid=fBUeBdoi5ThssaEuO/osss--462471&sid=SjWlwi@BNUoAAAgjN00 (2009. 6. 15.)
http://blog.naver.com/yc510?Redirect=Log&logNo=40020760699 (2009. 6. 15.)
두산동아백과사전(2007)
정병설, (2007)『나는 기생이다-소수록 읽기』, 문학동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