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구두와 하이힐에 관한 고찰

저작시기 2009.12 |등록일 2009.12.28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2,000원

소개글

구두와 하이힐에 관한 고찰

목차

●구두
●구두의 역사
●하이힐
●하이힐의 종류
●하이힐과 건강

본문내용

●하이힐
하이힐(영어: high-heeled footwear, high heels, heels)은 발꿈치 부분이 높게 들어 올려진 신발을 지칭하는 말로, 넓은 의미에서 보면 굽이 높은 신발을 가리키지만, 그 중에서도 특히 여성용의 신발을 가리키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하이힐의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 이야기가 있지만 키가 작은 루이 14세가 열등감을 극복하기 위해 신기 시작해서 귀족들이 다투어 따라하면서 유행이 되었다는 이야기가 거의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독일의 풍속사가 에두아르트 푹스의 역저 『풍속의 역사』에 따르면 하이힐은 17세기 프랑스에서 처음 생겼다.
화장실이란 게 따로 없던 시절, 밤새 용기에 받은 오물을 창 밖으로 내던지던 것으로 집집마다 하루 일과를 시작하던 때였다. 일진이 사나운 사람은 오물을 뒤집어 쓸 수밖에 없었고, 이 경우에 대비한 어성용 휴대품으로 발명된 것이 파라솔이며, 마른 땅과 진 땅을 가려 밟는 수고로움을 덜기 위해 고안된 신발이 하이힐이라는 것이다
다양한 형태의 현대적 하이힐은 프랑스의 구두 디자이너 로제 비비에에 의해 탄생되었다. 1973년 파리 시내에 가게를 연 비비에의 첫 창작은 파격 그 자체였다. 검정,갈색,푸른색이 대부분이던 가죽을 총천연색으로 확대하고 플라스틱,셀로판 섬유 등 가능한 재료를 모두 사용했기 때문이었다.
결국 1954년 그는 가는 뒷굽의 하이힐을 내놓음으로써 폭발적인 인기를 얻게 되었다.

참고 자료

위키백과
네이버 지식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