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A+ 평가 독후감]진화경제학 독후감.- 핵심내용 분석과 개인적인 느낌을 중심으로.

저작시기 2009.12 |등록일 2009.12.27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2,400원

소개글

서울 신촌 Y대에서 중간고사 대체레포트로 제출 A+받은 레포트입니다~
책의핵심내용과 시사점을 중심으로 저의 개인적인 시각을 추가해 체계적으로 작성했습니다~

목차

서론 - 진화경제학., 무엇을 말하고자하는가?.

본론- 진화경제학., 그 핵심내용분석과 주요의미를 찾아서.
- 경제 환경 속에서 보는 진화경제학.
- 개인적인 시각에서 보는 진화경제학.

결론- 진화경제학, 교훈과 시사점을 중심으로.

본문내용

진화경제학에서는 경제학이 간과하고 있는 경제 주체들의 비합리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탐구하고 있다.
`왜 돈 앞에 우리는 약해지는가`, `돈만 있으면 행복할 것이라는 믿음은 옳은 것인가`, `탐욕과 공포는 어디서 오는가`라는 물음에 차근차근 해답을 내놓고 있다.
일례로 `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말은 일종의 `자기관찰의 맹점`으로 해석되며, 이는 뇌의 착각 때문에 오는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는다.
‘진화경제학’은 경제의 진화가 생물의 진화와 구조적인 유사성을 갖고 있다고 보고, 경제제도의 핵심 주체인 인간과 기술의 바탕이 되는 지식의 진화에 초점을 맞춘 경제 이론이다.
경제는 정적인 환경에서 균형을 이루는 것이 아니라 동태적인 환경에서 시간적 요소와 함께 질적으로 변이하며 균형을 이룬다고 보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1년 사이 전 세계 경제상황은 진화경제학의 인식틀과 유사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기존 경제학은 “사람은 합리적 동물이다”, “합리성을 전제로 효율 극대화를 추구한다”, “가장 효율적인 주체만 살아남으며 경제 시스템도 균형적·효율적 상태를 유지한다”고 주장해왔다.
따라서 합리성을 바탕으로 한 효율극대화가 마치 절대선인 양 고착되어 있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지식이나 믿음, 감정 등을 갖고 있고 이것이 모여서 관행 또는 규칙의 차이를 낳는다.
효율은 떨어지더라도 더 우월한 규칙을 갖고 있는 주체가 살아남을 수 있는 것은 이 때문이다.
그러므로 진화경제학은 경제주체의 합리성을 인정하지 않는다.
이런 개념을 바탕으로 한 진화경제학은 기존 경제학에서와 달리 하나의 유일한 효율적인 균형만 있는 것이 아니라, 경제주체의 선택에 따라 효율성 외에 다른 조건에 의한 다수의 균형점이 존재할 수 있다고 역설한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