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 금융위기 속의 한국기업의 강세 요인

저작시기 2009.11 |등록일 2009.12.26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700원

소개글

세계 금융위기 속에서 한국기업들이 강세를 보일수 있었던 요인에 대해 알아본다.

목차

금융위기의 개요

외부적 요인
1. 환율의 이점
2. 경쟁업체의 몰락
3.거래선과의 관계개선

구조적 요인
1. 외환위기의 경험
2. 재벌체계의 이점
3.기초체력

전망
1.환율문제
2. 성장률 둔화
3. 기업 투자 급감 & 고용 부진
4. 가계 소비 위축


결론

본문내용

금융위기의 개요

국제 금융 위기란 위기의 도화선이 된 2007년에 발생한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subprime mortgage) 사태는 미국의 TOP 10에 드는 초대형 모기지론 대부업체가 파산하면서, 미국만이 아닌 국제금융시장에 신용경색을 불러온 연쇄적인 경제위기를 말한다.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국가주도로 미국 금융시장에 투자를 해오던 우리나라는 미국금융위기가 도래해 자금회수의 위기에 직면하게 되어 실물경제를 보완하던 금융경제가 실물경제에 오히려 어려움으로 다가오는 상황이 되었다.
또한 환율의 상승으로 국제 유가 급등, 수입재 가격 상승으로 더블펀치를 맞게 되어 한국경제는 또 한번 IMF사태 이후 금융위기설이 나돌았다. 이러한 상황 아래에서, 한국은 오히려 다른 국가들에 비해 강세를 보이기도 했는데 그 이유를 보면 다음과 같다.

외부적 요인

1. 환율의 이점

작년 말, 금년 초에 원-달러 환율이 1600원에 육박했었다. 외환 시장의 관점으로 보면 큰 위기이지만 수출 기업의 입장에서는 큰 호재이기도 하다. 경쟁업체와의 가격 경쟁에도 유리하고, 환차익으로 인해 많은 영업이익을 올리기도 하였다.
현대차 LG전자 포스코 뜀박질소니, 마쓰시타, 노키아, 모토로라, 도요타, GM, 신일본제철 주춤이름만 들어도 ‘세계 최고’ 이미지가 절로 떠오르는 글로벌 기업들이지만 올해 세계시장에서 받는 대접은 달랐다.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전자, 포스코 같은 한국 기업들이 글로벌 금융위기를 기점으로 이들 기업을 제쳤거나 성장성에서 앞선다고 평가받는다.이들 기업이 세계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글로벌 구조조정의 승자가 된 것은 분명 지난해 말부터 치솟은 환율 덕을 톡톡히 봤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