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프랑켄슈타인-메리 셸리< 내용분석 / 줄거리, 느낀점 / 감상문, 인상깊은 구절 >

저작시기 2009.12 |등록일 2009.12.26 한글파일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프랑켄슈타인-메리 셸리< 내용분석 / 줄거리, 느낀점 / 감상문, 인상깊은 구절 >

목차

1. 느낀점 / 감상
2. 줄거리 / 내용 분석
3. 인상깊은 구절

본문내용

1. 느낀점 / 감상
어렸을 때 유명했던 프랑켄슈타인은 영화 속 그대로 소설에 적혀있음을 나는 알게 되었다. 소설의 내용과 영화의 내용이 같았던 것이다. 소설은 그야말로 묘사, 괴물은 단테의 지옥에 나오는 어느 흉측한 몰골보다 무섭다고 적혀있다. 나는 빅터의 비극이 너무 가슴 아팠다. 그는 얼마든지 세상을 향해 뜻을 펼치고 자신의 이름을 알릴수 있는 인재였기 때문이다. 그런 그를 괴물은 가책을 느낀다면서 굳이 죽음까지 몰고 가야 했을까? 뒤늦게 후회해봤자 나 역시 그건 단순히 그가 죽어서 생기는 연민이라고 밖에, 존재적 실존양식이 사라진것이라고 밖에 생각이 들지 않는다.


2. 줄거리 / 내용 분석
이 소설의 시작은 월튼이라는 인물이 잉글랜드의 사빌 부인에게 보내는 편지로 시작한다. 그는 여행에 대해 꿈을 품고 있다가 아버지와 삼촌이 돌아가시고 6년 뒤에 꿈을 향해 세계로 나아간다. 아르한겔스트에서 배 한척을 구하고 선원들을 구한 후 떠난다. 그는 광대한 바다를 횡단하고 아프리카나 아메리카의 최남단을 지나 돌아가고자 하는 꿈을 지녔다. 그러던 중 빙산에 포위를 당하게 되고 위기에 처하게 된다. 그리고 썰매를 타고 빠른 속도로 지나는 사람을 발견하고 놀란다. 사람이 있을 곳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바다의 얼음조각에 떠있는 사람을 구출하게 된다. 그는 굳은 의지를 지닌 듯한 사람으로 프랑켄슈타인 빅터였다. 선장은 나날이 그에 대한 애정이 커간다. 그는 섬세하고 아름다우며 범접할 수 없는 뛰어난 존재라고 그는 생각한다. 그에게 아무것도 묻지 않고 지내던 중 그는 자신의 운명이 다했다고 말한다음 그에게 자신이 겪었던 지난 일을 알려준다.

그는 제네바 출신으로 가장 유명한 가문 중 하나의 자제였다. 그의 아버지는 만년에 결혼을 하였고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멋진 사내였다.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