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공항 전후 세계경제를 읽고

저작시기 2009.12 |등록일 2009.12.22 한글파일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대공항 전후 세계경제를` 읽고 쓴 리포트입니다~! 열심히 공부합시다!

목차

Ⅰ. 들어가면서
Ⅱ. 대공황 전후 및 세계경제
1. 1차 대전의 유산
2. 1920년대의 경제
3. 대공황 발발
2. 1930년대의 경제
4. 제2차 세계대전, 그 이후
Ⅲ. 역사의 메시지

본문내용

Ⅰ. 들어가면서
오랜 세월에 걸쳐 검증된 경제학의 법칙 중 하나는 ‘경기는 순환적이다’라는 것이다. 세계 경제는 호황과 불황을 번갈아가며 겪고 있다. 또한 불황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시행착오를 겪으며 성숙해진다.
최근 세계 경제의 중심으로 꼽히는 미국에서 시작한 금융 위기가 전 세계를 덮쳤다. 국경을 넘나드는 자본 이동이 필연적이면서도 충분히 효과적이었기 때문에 내로라하는 규모의 은행들의 파산은 세계 각국으로 도미노처럼 퍼져나갔다. 우리나라 또한 그 영향권에서 벗어나지 못했지만 IMF 때의 경험을 바탕으로 비교적 빠르게 위기를 극복해나가고 있다. 미국 경제도 더블딥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저점을 통과한 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20세기 초는 세계 역사 상 가장 격변의 시기라고 할 수 있다. 두 번의 세계 대전과 대공황을 겪으면서 그 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위기가 휘몰아쳤다. 각국은 조금이라도 빨리 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도하였다. 《대공황 전후 및 세계경제》는 요동치던 전간기 경제의 모습을 분석하여 대공황이 일어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와 이를 극복하는 과정을 설명한다. 또한 역사 속에서 몸소 체험한 교훈을 바탕으로 지금의, 그리고 앞으로 닥칠 위기를 현명하게 극복해 나가야 함을 강조하고 있다.

Ⅱ. 대공황 전후 및 세계경제
1. 1차 대전의 유산
19세기 말은 영국의 중추적 역할 덕분에 금본위제가 안정적으로 작동하던 때이다. 또한 국가 간 노동과 자본의 이동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그러나 만연한 제국주의와 상충되는 각국의 이해관계는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으로 귀결되었다. 전쟁이 일어나면서 무기생산 공장, 화학산업, 조선소 등의 군수품 생산 산업이 크게 확장되었고, 이에 수반되는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의 차입과 화폐 발행이 이루어졌다.
단기적으로 끝날 줄 알았던 전쟁은 4년 동안 계속되었으며, 이는 세계 경제의 판도를 완전히 바꾸어 놓았다. 전쟁이 끝나자 각국은 황폐화 된 경제를 회복시키기 위해 관세장벽을 세우고 국내 자급 생산을 늘리고자 하였다. 또한 전쟁을 수행하는 동안 늘어난 공공채무와 전후 재건 비용, 노동조합의 사회보장비용 요구 등으로 인해 재정적자가 발생했다. 국가 간 협력은 찾아볼 수 없었으며, 동시에 패전국은 엄청난 액수의 배상금을 부담하게 되었다.

참고 자료

대공항 전후 세계경제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