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운의 여인 스코트랜드의 여왕 메리

저작시기 2008.06 |등록일 2009.11.2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9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사진 多
사진 多
직적씀.
직적씀.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나의 종말에 나의 시작이 있나니」 이 구절은 책 구절 중 메리가 한 말 중 하나다. 이 구절을 시각의 방향에 따라 긍정적인 해석과 부적적인 해석이 될 테지만, 나는 긍정적인 구절로 생각한다. ‘나의 종말’, ‘나의 시작’. 메리의 아들 국왕 제임스는 그의 어머니에 대해 말하길, “그녀가 살아 있을 때에는 죽었고, 그녀가 죽은 후에는 살아 있다”고 말했다. 메리의 말과 아들 제임스의 말은 우연치곤 비슷한 뜻을 담은 말인 듯하다. 메리의 인생이 어땠는지는 다음과 같다.
스코틀랜드의 여왕 메리가 잉글랜드 포더링헤이 성의 그레이트 홀에서 비참한 최후를 맞이한 지 400여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그녀를 둘러싼 논란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역사상 여왕 메리만큼 평가가 많은 인물도 드물 것이다. 추종자들은 그녀를 “불운한 군주”, “성인”, “순교자”로 추앙하는 반면, 비판자들은 그녀를 “살인자”, “요부”라고 부르기도 했다. 아마도 그것은 그녀의 파란 만장한 일생이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여왕 메리는 세 번이나 결혼했는데, 모든 결혼에 관해서는 의회의 승인이 있어야한다는 구절을 읽고 신분이 높은 사람은 결혼의 상대방조차도 자신의 선택권이 없다는 사실에 ...



두번째 문제는 종교문제였다. 메리 스튜어트가 프랑스에서 지내는 동안 섭정으로 스코틀랜드를 통치한 기즈의 마리는 강력하게 가톨릭을 옹호하고 개신교를 억압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개신교는 스코틀랜드에 스며들고 있었다. 개신교 중에서도 특히 광신적인 칼뱅 교도이자 민중 설교사였던 존 녹스는 노골적으로 가톨릭교도인 메리를 신도들 앞에서 모욕과 험담을 퍼부었는데, “연약하고 성급하며, 나약하고 어리석은 존재인 여인들이 통치하도록 조장하는 행위는 하나님을 거역하고 자연의 이치를 거스르는 것일 뿐만 아니라, 올바른 질서, 즉 공정함과 정의를 파괴하는 행위이다.” 라고 하기도 하였다.
아무리 기즈의 마리가 개신교를 억압해도 존 녹스를 포함한 광신적인 개신교도들은 역시 개신교인 잉글랜드 왕의 물질적, 정신적 보호를 받으며 하나 둘 성장해 나갔다. 그리고 그들이 기즈의 마리의 딸인 메리 여왕의 가장 무서운 적이 되었다. 허구 헌 날 배신을 일삼는 스코틀랜드 궁정에는 그녀가 믿을만한 신하조차 한 명 없는 외로운 시간을 보냈던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그녀의 맹목적인 사랑에 의해 생겨난 헨리 단리와의 두 번째 결혼은 메리 스튜어트의 인생에서 가장 최악의 결과를 가져와 그녀를 파멸시켰다. 물론 제3의 입장에서 봤을 때 헨리 단리가 그렇게 여왕에게 어울리지 않는 대상은 아니다. 비록 그는 왕이나 영주는 되지 못했지만 헨리 7세의 증손자로서 튜더 왕가의 피가 흐르는 엄연한 왕위 계승 후보자였고, 가톨릭 교도였으며, 뛰어난 외모를 ...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