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의 목구조-동한 시대부터 남북조 시대까지(AD25~581 )

저작시기 2009.11 |등록일 2009.11.22 워드파일MS 워드 (doc) | 6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중국의 목구조-동한 시대부터 남북조 시대까지(AD25~581 )

목차

1. 일반건축의 목구조

2. 대형건축의 목구조

3. 고층건축의 목구조 ( 궐, 누각 및 탑의 구조를 포함 )
(1)궐의 구조
(2)누각의 구조
(3)목탑의 구조

4. 북위 영녕사 목탑구조의 추정

본문내용

동한에서 남북조 말까지 전체 오백오십여년의 시간 중 동한의 2백여년은 전국통일이 이루어진 시기로 경제 문화면에서 비교적 안정적, 지속적 발전이 있었다.
지금까지 남아있는 동한시기의 석옥(石屋), 석곽(石闕), 화상석(畫像石) 및 이 시기에 출토된 많은 도옥(陶屋), 도루(陶樓)등은 목구조 건축의 주요한 구조체계 – 양주식(梁柱式) 과 천두식(穿斗式) – 가 이미 형성되었음을 충분히 설명해 준다. 전기의 고대(高臺)건축은 특수공능(功能)요구를 만족시키는 건축으로 전환되어, 궁실원림중의 장식요소로 쓰이기도 하였다.
중요건축물의 대형 청당(廳堂)구조가 만들어졌고, 칸과 주량(主梁)의 너비가 점차 확대되었다.
완정된 구조를 형성하려는 노력이 이 시기가 구조상에서 이룬 중대한 발전이자 성과였다. 구조형식에서 질적 변화도 일어나 일반건물의 외진주 기둥 중간에 횡방(橫枋)이 더해졌다. 이는 양주식(梁柱式),천두식(穿斗式)모두에서 각 옥가(屋架)사이를 연결시키는 효과를 크게 하였고, 종향(縱向)과 대액방(大額枋)으로 하나의 전체적인 틀을 구성하게 하였다. 이 틀 위에 다시 횡방향의 량가(梁架)를 놓아 눈에 띄게 튼튼해졌다. 이런 종류의 개선은 전체 구조가 진일보 강해졌음을 보여준다.
중요건축물 중 이미 두공의 사용이 비교적 보편적으로 되었는데, 각종 구조형식과 부재가 다른 공능(功能)요구하에 만들어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주대(周代)에 이미 대두를 써서 기둥과 보사이에 하중을 받는 부재로 했던 것을 계승한 외에, 도량(挑梁) 과 간단한 두공(斗栱)- 대다수 1두3승 혹은 2두 5승- 을 이용하여 출첨(出檐) 혹 평좌(平座) 를 지지하는 구조로 하였는데, 두공이 여기서 내민부재로 쓰인 것이 이 시기에 이미 명확히 드러난다. 두공이 사용된 위치로부터 주두(柱頭), 보간(補間), 전각(轉角)의 세 형식으로 구별할 수 있는데, 후대 두공구조 중의 각종 구성부분들이 이 시기에 이미 고르게 나타나고 있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