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브프라임 모기지론의 이해와 정부의 경제 위기 극복 방안

저작시기 2009.07 |등록일 2009.07.05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18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Ⅰ.서론
주제 선정 동기
Ⅱ.본론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 정부의 경제 위기 극복 방안
Ⅲ.결론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의 교훈과 앞으로 우리가 가져야 할 자세

본문내용

Ⅰ.서론

주제 선정 동기

‘희망이란 과연 있는 것인가’ 라는 현 경제 위기 상황에서 보다 명확하고 정확하게 진행시키기 위해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사태와 정부의 위기 극복 방안에 대해 다시 한 번 정리해 보는 것으로 최종 결정하였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모기지 사태의 대한 정확한 이해를 돕고 정부의 극복 방안을 조금 더 미시적인 접근을 통해 이번 사태를 통해 얻을 수 있는 교훈은 무엇이고 우리에게 적용될 수 있는 정책들이 무엇인가를 알아보기로 했다.


Ⅱ.본론

①. 서브프라임 모기지론



서브프라임 사태의 배경과 원인

모기지(mortgage)는 사전적인 정의로 주택 융자(또는 금융)를 뜻하는데 흔히들 ‘주택담보대출’이라고 부른다. 그러나 엄밀하게 따져보면 모기지는 대출이 아니다. 주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은 사람에게 돈을 갚으라고 청구할 권리가 바로 모기지다. 일종의 채권이라고 할 수 있다.
미국에는 신용등급에 따라 프라임(prime), 알트에이(Alt-A), 서브프라임(sub-prime) 등 세 종류의 모기지가 있다. ‘비우량 주택담보대출’이라고 불리는 서브프라임 모기지는 신용등급이 낮은 저소득층에게 제공한 대출에 대한 청구권이다.
미국의 주택담보대출시장에서 서브프라임 모기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2003년 기준으로 전체 대출액의 8.9%에 지나지 않았다. 그런데 어떻게 이것이 미국의 실물경제를 뒤흔들고 전 세계의 증시를 곤두박질치게 한 주범이 됐을까.

주택 융자를 원하는 갑이라는 사람이 있다. 모기지업체는 갑에게 돈을 주고 대신 저당권을 갖는다. 모기지업체는 이렇게 모인 개별 대출 채권들을 자산유동화회사(Special Purpose Vehicle)에 판매하고, 채권을 팔아 수중에 들어온 현금으로 다시 대출을 늘린다.
자산유동화는 말 그대로 유동성이 낮은 부동산 같은 자산을 현금이나 증권처럼 유동성이 높은 자산으로 바꾼다는 것이다. 자산유동화회사들은 개별 대출채권들을 묶어서 주택저당증권(MBS, Mortgage-Backed-Securities)을 만들어 이것을 씨티 은행 같은 대형 투자은행에 판매한다.
대형 투자은행들은 주택저당증권 이외에도 다른 회사채나 모기지 등을 한데 모으고 섞어서 합친 뒤 재분류하여 부채담보부증권(CDO, Collateralized Debt Obligation)을 만들어 이것을 개별 투자자나 헤지펀드 등에 판매한다. 우량한 것과 부실한 것, 신용 등급이 높은 것과 낮은 것 등이 뒤섞여 완전히 새로운 상품으로 탈바꿈하는 순간이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