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 감상문

저작시기 2008.10 |등록일 2009.07.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400원

소개글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에 대한 감상에세이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지난 여름에 본 뮤지컬이라 기억을 더듬기 위해 뮤지컬에 등장했던 노래들을 다시 한 번 들어 보았다. 그때의 감동이 전해지는 듯했다.
“내 이름은 선~, 잊지 말아요 선~.” 공연이 시작하기도 전에 노래가 흘러나왔다. 그것은 공연 안내방송 직전 나온 노래다. 뮤지컬이라는 것은 처음 보았는데, 노래로 시작해서 노래로 끝나는 것이 뮤지컬인가 보다 하고 생각했다.
뮤지컬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항상 짧은 영상으로만 잠깐 잠깐 접했던, 뮤지컬이라는 것을 태어나서 처음 가 보았다. 어떤 것이든지 처음으로 접할 때는 어떤 형태로든 충격을 느낀다. 뮤지컬도 마찬가지였다. 그렇게 처음 보았던 뮤지컬에 대한 감상을 작품의 흐름에 따라 적어 보고자 한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서술하려고 하는데, 여러분의 눈에 뮤지컬 ‘위대한 캐츠비’가 펼쳐질 수 있도록 글을 쓰고 싶다. 성공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여러분들이 이 공연을 상상하면서 글을 읽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태어나서 처음 보는 뮤지컬이라 설레는 마음으로 공연장에 갔다. 가기 전에 기대한 극장의 규모는 오페라의 그것과 같은 대형 극장규모였다. 그러나 뮤지컬 극장에 들어간 후 나의 기대는 무너졌다. 어린아이들 앞에서 피터팬 연극을 보여줄 것 같은 중간규모의 극장이었다. 자리에 앉으니 같이 간 사람이 이 정도면 큰 것이라고 했다. 처음에 상상한 뮤지컬이라는 것은 화려하고 스펙터클한 대형 극장에서의 공연이었기 때문에 조금은 실망한 채로 관람을 준비했다.
안내방송이 흘러나온 뒤, 조명이 어두워지고, 공연이 시작하는 듯 보였다. 무대 뒷부분의 벽에는 스크린이 있었다. 스크린에는 나뭇잎이 날리는 영상이 음악과 함께 나타났다. 보통 무대 뒤에는 벽이나 소품실이 있는 줄 알았는데 이 무대는 그렇지 않았다. 뒤에 스크린이 있어서 신기했다. 마치 영화를 보는 느낌이었다. 원래 이 작품의 등장인물들은 고양이 얼굴을 한 사람들이다. 스크린에는 원작(만화)의 주인공들이 감미로운 음악을 배경으로 “니 모든게 다 내꺼야, 내가 주인이야. 그러니까 함부로 다치지 마...”, “그래 다 니꺼야.” 이런 말을 하는 그림이 나왔다. 시작 전부터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