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과학과 신학의 논쟁

저작시기 2009.07 |등록일 2009.07.02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23페이지 | 가격 3,000원

소개글

현대과학과 신학의 논쟁을 요약 정리 한것입니다.

목차

Ⅰ.서론
1. 과학과 신학
Ⅱ.본론
2. 현대 과학과 기독교의 관계
3. 이성과 신앙의 분리
Ⅲ.결론
4.우리는 어떻게 사고해야 하는가?

본문내용

Ⅰ.서론

1.과학과 신학 (Science and Rheology)

과학은 자연을 해석하는 학문이다. 여기서 자연이란 우주라는 거대한 존재에서부터 원자(더 작은 물질도 존재한다)와 같은 작은 세계에 이르기까지 그 세계가 어떠한 구조와 시스템으로 움직이는지 밝히는 학문이다. 그래서 그들이 말하는 과학적 방법으로 스스로 그것들을 설명하는데 그 과학적인 방법이란 우리가 실제로 경험되어지는 것에 의해 증명할 수 있음으로 가치중립적이고 절대적 사실이라고 말을 한다. 그리고 우리가 경험하는 그리고 증명되는 과학이야 말로 모든 진리의 절대적 기준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재로 우리의 인식의 기준은 소위 말하는 합리성에의해 어떠한 주장들을 판단하는 기준이 되어버렸다. 우리가 흔히 쓰는 말로 ‘야 그건 말이 않되’ 가 보여주는 인식의 기본 틀은 f=ma 가보여주는 인식적 틀을 기본적으로 반영하고 있다. 우리가 어떠한 사실을 주장했을 때 우리는 어떠한 타당한 근거가 있어야 그것을 인정하는 것처럼 움직이는 물체의 위치는 반드시 어떠한 힘이 수반되어야 하는 것이다.
이에 반에 신학은 눈에 보이지 않는 신을 탐구하는 학문이다. 여기서 눈에 보이지 않는 다는 말은 매우 중요하다. 신학은 과학에 비하여 경험적인 데이터가 거의 없다. 눈에 보인는 거의 유일한 증거인 성경은 과학자들의 눈으로 볼 때는 하나의 신화적 소설에 불과하다. 현재 우리가 경험될 수 없는 소위 비과학적 이야기로 가득한 것이 성경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과학의 지배에서 벗어 날수 없었던 우리는 신앙을 저기 비이성적인 영역으로 몰아내었다. 여러 신학자들 또한 성경에서 일어나는 여러 비과학적인 네러티브를 하나의 신화로 보기 시작했다. 그래서 신학의 인식의 틀은 믿음에 기초를 두기 시작했으며 종교(특히 기독교)믿지 않는 현대인들은 과학을 의지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의지하던 과학에 핵폭탄이 터지기 시작했다. 이른바 양자역학과 상대성이론의 등장이었다. 거시세계를 이루는 작은 세계는 거시세계와 달라서 f=ma 라는 등식이 성립하지 않으며 우리는 그 미시세계의 물질이 어디서 어떻게 움직이지 알지 못하게 되었다. ‘나는 생각한다 ,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