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앨빈 토플러 부의 미래를 읽고 - 변화하는 부의 패러다임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28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 세계적인 석학 앨빈 토플러 박사의 부의 미래를 읽고난 느낌과 감상을 정리해 보았다. 내놓는 작품마다 시대를 꿰뚫는 통찰력과 미래를 내다보는 예지력으로 사람들의 인생 지침서, 경영이론서가 되는 그의 책은 이번에도 실망을 주지 않았다. 과거와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저자의 지식과 지혜, 알기쉽게 풀었는 저자의 필력에 감탄을 금치 못할 지경이다. 복잡하고 바쁜 현대, 반복되는 일상에 소모되어가는 자신을 느낀다면 이책의 일독을 적극 권한다.

목차

* 앨빈 토플러 부의 미래를 읽고
* 변화하는 부의 패러다임
* 변화하는 부의 이미지
* 부의 미래는 밝다
* 미래학자가 꿈꾸는 유토피아
* 현대인의 필독서
* 책의 주요내용과 키워드

본문내용

세계적인 석학 앨빈 토플러의 부의 미래를 읽고난 느낌과 감상을 정리해 보았다. 이 책에서 말하는 요지는 간단하다. 지식 기반의 혁명이 부의 흐름을 바꿀 것이다라는 것이다. 저자는 역사상 세 번의 큰 물결로 부의 흐름과 양태가 바뀌었다고 말한다. 제1의 물결은 떠도는 수렵 생활에서 정착하여 농사를 지음으로써 부의 축적이 이루어진 농업혁명이다. 제2의 물결은 증기기관의 발명으로 일어난 산업혁명이다. 이로 인해 대량생산이 가능해지고, 엄청난 부의 축적이 일어났다. 제3의 물결은 새로운 지식을 이용하여 새로운 부를 창출해내는 지식혁명이다. 이 책은 제3의 물결인 지식혁명이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을 띨 것인지를 말한다. 그것은 산업혁명의 결과인 대량생산, 공급자 중심의 시장, 권위와 순종이 아니다. 그것은 필요중심의 소량 다품목 생산, 유연한 생산 변경, 프로슈머의 활성화, 자유와 창조성이다.

저자는 지식혁명이 산업혁명에 비하면 대혁명이라고 말한다. 정신없이 쏟아져 나오는 신기술, 기술 간의 융합, 컴퓨터와 인터넷 같은 도구의 발달은 우리의 머릿속에 있는 것을 현실화시킨다. 이러한 과정은 새로운 산업과 비즈니스를 가능하게 하고, 더 나아가 새로운 문명을 창조한다고 말한다. 이런 류의 책이 그렇긴 하지만 출간된 지 2년이 지난 시점에 보니 기대만큼 충족치가 크지 않다. 저자가 말한 것처럼 이미 이 책의 내용도 옛 것이 되어 버린 듯하다. 하지만 제 3의 물결인 지식혁명이 우리의 생각 이상으로 엄청난 파급을 가져올 것이라는 저자의 주장은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고, 과거에 안주할 것이 아니라 새로운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는 긴박감을 불러일으킨다.

참고 자료

* 앨빈 토플러 부의 미래 - 청림출판
* 폴 크루그먼 미래를 말하다 - 현대경제연구원
* 새로운 미래가 온다 - 한국경제신문사
* 삼성경제연구소 지식포럼 자료참조
* 공병호 경영연구소 미래자료 참조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