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쉼표, 잠깐 멈춤-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을 읽고

저작시기 2008.11 |등록일 2009.06.27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4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A+를 받았던 비평문 입니다.
박민규의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을 읽고서 쓴 비평문으로,
작가의 삶을 바탕으로 작품론의 형식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총 4장이며, 서론, 본론, 결론의 형식을 가집니다.

목차

Ⅰ.서론

Ⅱ.본 론
①치기 힘든 공은 치지 않고, 잡기 힘든 공은 잡지 않는 정신
②`나`를 둘러싼 두 개의 시선


Ⅲ.결 론

본문내용

Ⅰ.서론
프로야구가 그 역사의 화려한 서막을 올리던 1982년, 나 역시도 이 세상에 첫 발을 내디뎠다. 프로야구보다 반년이나 늦게 태어난 내게, 그 해에 일어난 야간 통행금지 해제, 중고생 두발 및 교복 자율화, 이철희ㆍ장영자 부부의 거액 어음 사기사건 등의 일은 그저 역사 교과서에서나 마주쳤던 하나의 자료일 뿐이다. 내가 눈을 떠 제일 먼저 본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기억도 없는 내가 그 해의 일들을 기억할리 만무하다. 그것은 프로야구에도 다를 바가 없다. 지금이야 기아 타이거즈의 오랜 팬으로서-전신인 해태 시절부터-매일의 경기에 일희일비하지만, 내겐 삼미 슈퍼스타즈도, MBC 청룡도 남의 나라 일만큼이나 생소한 것들이다. 그저 초창기 프로야구의 멤버라는 것, 짧은 기간 동안 화려한 이력을 남기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갔다는 정도만을 매년 프로야구 개막 경기에 앞서 방송되던 프로그램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었을 뿐이었다. 물론 MBC 청룡과 달리 삼미 슈퍼스타즈의 경우에 그 화려한 이력이라는 것이 그렇게 달갑지만은 않은 기억임은 자명한 것이다.
통상적으로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