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본초비요 대복피 大腹皮 괴실 고련자 만형자 석남엽 신이의 한글번역 및 한문원전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26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6페이지 | 가격 1,200원

소개글

본초비요 대복피 大腹皮 괴실 고련자 만형자 석남엽 신이의 한글번역 및 한문원전

목차

없음

본문내용

大腹皮
대복피

瀉,下氣,通,行水.
대복피는 사제이며 기를 내리며 통하며 수를 운행한다.
辛泄肺、溫和脾。
대복피는 신미로 폐를 발설하며 온기로 비를 조화롭게 한다.
下氣行水,通大、小腸。
대복피는 기를 내리며 수를 운행하며 대장, 소장을 통하게 한다.
治水腫脚氣,痞脹痰膈,瘴瘧霍亂。
대복피는 수종각기, 속 답답한 창만, 담격, 장기, 학질, 곽란을 치료한다.
氣虛者忌用。
기허환자는 대복피 사용을 금기한다.
子,似檳榔,腹大形扁.
씨는 빈랑과 유사하니, 복부가 크며 형체가 편평하다.
(故與檳榔同功)。
대복피는 그래서 빈랑과 같은 공로가 있다.
取皮,酒洗,黑豆湯再洗。
대복피껍질을 취하여 술로 씻어서 흑두탕으로 다시 씻는다.
煨用.
대복피를 구워 사용한다.
(鳩鳥多棲其樹,故宜洗淨)。
짐새는 많이 대복피나무에 깃들이므로 세정해야만 한다.

槐實
괴실
即槐角 瀉風熱,涼大腸.
괴실은 괴각이니 풍열을 끄며 대장을 차게 한다.
苦寒純陰。
괴실은 고미, 한기로 순음이다.
入肝經氣分。
괴실은 간경락 기분에 들어간다.
疏風熱,潤肝燥,涼大腸。
괴실은 풍열을 성글게 하며 간의 건조를 적셔주며, 대장을 차게 한다.
治煩悶風眩,痔血腸風.
괴실은 번민과 풍현, 치혈장풍을 치료한다.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