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공선옥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대한 독후감(도서감상문)

저작시기 2009.06 |등록일 2009.06.23 한글파일한컴오피스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공선옥 작가의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대한 독후감자료입니다. 참고하시어 수정하셔서 사용하시면 좋은 점수 받으실 수 있으시거에요

목차

Ⅰ. 들어가며

Ⅱ. ‘내가 가장 예뻤을 때’의 내용소개 및 줄거리 요약

Ⅲ. ‘내가 가장 예뻤을 때’에 대한 서평

본문내용

Ⅰ. 들어가며
이 소설은 공선옥 작가가 단편 <라일락 피면>에서 보여주었던 광주 항쟁 이야기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 이 소설 역시 그녀 자신의 이야기가 투영되어 있는 것이다. 이 소설의 특징은 질펀한 사투리와 80년대를 유행했던 음악다방, 그리고 그 시대를 풍미했던 의상들을 추억하게 만드는데 있다. 요즘 시대의 청춘들은 모르는 그 시대만이 가지고 있던 청춘의 모습이 부활한 것이다.
<내가 가장 예뻤을 때>는 광주에서 80년 5월을 겪어낸 스무살 청춘들의 시점에서 그려졌다. 고등학교를 졸업하였으나 대학 진학을 못해 어디에도 소속되지 않은 채 떠도는 해금이, 변호사인 아버지와 명랑한 어머니가 있는 유복한 집안의 정신이, 새어머니를 들여온 아버지를 원망하며 홀로 나와 살고 있는 승희 등 그 당시를 살아낸 9명의 친구들이 나온다. 누구에게나 스무살은 도래한다. 이때는 가슴 떨리는 첫사랑을 만나기도하고, 다가올 미래를 꿈꾸며 내 자신을 설계하기도 한다.
하지만 소설 속 친구들에게는 평범한 삶이 비켜나가게 된다. 다른 시절, 다른 공간에서 스무 살을 보내는 사람들은 모를 아픔이 찾아온다. 그들의 삶에 큰 상처를 남기고 간 5월은 그때문인 악몽이 아니라 인생 자체를 흔들어 놓았다. 정말 평범하고 순박해 보이는 그들에게 닥치는 너무나 어이없는 비극들, 그래도 시간은 흘러가고 있으니 아파도 슬퍼도 삶을 모욕당해도 꿋꿋하게, 씩씩하게 젊음을 짊어지고 나아간다.
공선옥 작가는 노점상, 공장 노무자 등 생활을 위해 고된 노동을 했다. 아이를 등에 업고서 소설 쓰는 법을 배운다고 여기저기 기웃거리다가 미싱틀 옆에 원고지를 놓고서 글을 쓰기 시작했다고

참고 자료

없음
다운로드 맨위로